2
미리보기
지상에서 부르고 싶은 노래(문학과지성 시인선 126)
저자 : 이기철 ㅣ 출판사 : 문학과지성사(주)

1993.05.15 ㅣ 134p ㅣ ISBN-13 : 9788932006284

정가7,000
판매가6,300(10% 할인)
적립금 350원 (5%)
배송일정 3일 이내 출고 예정   (주말/공휴일 제외)
주문 수량 변경시 안내 배송안내
쿠폰 및 결제혜택 확인하기

결제혜택

닫기

크기 B6(188mm X 127mm, 사륙판)
제품구성 문고판
이용약관 청약철회
국내도서 > 문학 > 시 > 한국시
초목과 새와 길짐승들의 평화로운 이미지로 가득한 시집 『지상에서 부르고 싶은 노래』는 시인이 지향하는 것은 자연의 세계도, 자연과 인간과의 관계도 아니다. 그의 시는 자연의 옷을 입고, 자연의 신을 신고 더 높은, 더 나은 세계를 향해 나아가는 지상에서 부르는 구도자의 노래이다.



[시인의 산문]



시에게 나는 늘 구애해야 하고 시는 언제나 나에게 냉혹하다는 사실 앞에 나는 또 한번 무릎 꿇어야 한다. 나는 어떤 말로도 내 삶에 註釋을 달 수 없다. 내 삶의 주석은 버린 신발과 벗어던진 내의뿐이다.



돌이켜보면 시의 길은 늘 참담함으로 나를 채찍질해왔다. 아직도 나는 절망과 참담함을 갈무리하는 법을 잘 모른다. 그러나 참담함이 좌절에 나를 부려놓기 전에 나는 다시 한 언덕에 가까스로 발을 내려놓을 수 있음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짧고 아름다운 서정시에의 언덕이다. 서정시에의 귀환은 내 주위의 모든 여리고 애틋한 것들의 참다움과 아름다움을 점차 크게 보이게 한다.



내 삼십 년 採鑛에서 금을 버리고 흙을 쥐어도 재화보다 땀이 귀함을 깨닫는 아침이 오기를 나는 기다린다. 먹고 사는 일이 치욕이 아니라 차츰 아름다움으로 보이는 것만이라도 나는 금으로 여기리라. 멱라의 길, 정신의 열대, 지상에서 부르고 싶은 노래는 그러한 내 언어의 중추요 원형질임을 이제는 조그맣게 말해도 되리라.

-餘滴에서
펼쳐보기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도서평점
내용
등록하기
0/2000자
맨위로가기


영풍문고 로고

  • 회사명 : (주)영풍문고
  • 대표이사 : 최영일
  • 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542번지 (우)06110
  • 사업자 등록번호 : 773-86-01800 ㅣ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20-서울강남-01007 [ 사업자정보확인 ]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조순제 ㅣ E-mail : customer@ypbooks.co.kr ㅣ 대량주문 : 02-519-2860
COPYRIGHT © YOUNGPOONG BOOKSTORE INC. ALL RIGHTS RESERVED.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