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광고배너
/ 이전버튼 다음버튼
2
미리보기

한입에 쓱싹 편의점 과학 - 삼각김밥부터 계산대까지 세상 모든 물건의 과학(곰곰문고 18)
저자 : 이창욱 ㅣ 출판사 : 휴머니스트

2022.08.29 ㅣ 244p ㅣ ISBN-13 : 9791160808902

정가16,000
판매가14,400(10% 할인)
적립금 800원 (5%)
배송일정 내일 출고 가능
주문 수량 변경시 안내 배송안내
쿠폰 및 결제혜택 확인하기

크기 기타 규격
제품구성 단행본
이용약관 청약철회
국내도서 > 문학 > 청소년 > 청소년교양
편의점의 다종다양한 물건 속
흥미진진한 과학 지식을 만나다

전자레인지가 천문학자들을 골탕 먹였다고?
건전지에 혀를 대면 세상 제일가는 쓴맛을 맛볼 수 있다고?
편의점을 통해 들여다보는 일상의 과학


편의점은 다양한 세대·계층의 사람들이 자유롭게 드나드는 곳으로, 동시대를 상징하는 장소 중 하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편의점은 청소년에게 아주 친숙한 장소다. 하굣길에 들어가 친구와 수다 떨며 감자칩을 먹고, 최고 맛을 선사하는 불닭볶음면 조리법을 공유하고, 약속 장소로 이동하면서 목을 축일 콜라를 사기도 한다.

청소년을 비롯한 젊은 세대에게 특히 친숙한 편의점은 이들의 취향과 입맛, 생활방식을 가장 적극적이고 기민하게 반영하는 곳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편의점과 그곳에서 판매하는 물건의 뒤편에는 일상생활에서 알아챌 수 없었던, 하지만 우리의 생활과 깊이 연결된 과학기술, 생태, 역사 등 다양한 이야기가 있다.

《한입에 쓱싹 편의점 과학: 삼각김밥부터 계산대까지, 세상 모든 물건의 과학》은 편의점이라는 공간을 매개로 다종다양한 음식과 생활용품, 편의점을 돌아가게 하는 사물들의 과학적 원리와 역사를 소개한다. 예컨대 김과 밥을 분리해서 포장하는 삼각김밥의 포장법에서 우리는 녹말 호화·노화의 원리를 들여다볼 수 있고, 편의점에 설치되어 있는 전자레인지를 통해 마이크로파가 물 분자를 회전시켜 음식을 데우는 원리를 알 수 있다. 커피에 함유된 카페인이 어떻게 우리의 잠을 깨우는지 카페인 분자의 화학 구조를 통해 살펴볼 수도 있다.

《어린이과학동아》 기자인 저자는 박식한 동시에 유머러스한 글쓰기의 특기를 살려 일상 속 물건에 관한 과학 원리를 술술 풀어 나간다. 편의점에 있는 물건들을 통해 우리 생활을 구성하는 과학기술의 역사와 원리를 만나 보자.
펼쳐보기

[목 차]

머리말 가깝지만 낯선 곳, 편의점의 과학 이야기

1 삼각김밥 편의점 간판 상품의 세모난 비밀
2 불닭볶음면 사람들은 왜 매운 음식을 찾을까?
3 우유 우유가 독극물 취급을 받은 이유
4 치킨 우리는 닭의 행성에 살고 있다
5 전자레인지 전쟁으로 태어난 발명품
6 콜라 어떻게 콜라로 분수를 만들 수 있을까?
7 감자칩 바삭! 귀로 먹는 과자
8 바나나 멸종 위기에 처한 세계 최고 과일
9 커피 현대인, 카페인의 노예!
10 얼음 아마도 편의점에서 가장 중요한 물건
11 칫솔 이 제대로 안 닦으면 역사에 남는다!
12 진통제 약, 꼭 식후 30분에 먹어야 할까?
13 마스크 내가 아니라 너를 지키기 위한 물건
14 콘돔 고무 한 겹으로 세상을 구하다
15 건전지 건전지에 세상 가장 쓴 물질을 바른 이유는?
16 USB 데이터도 옮기고 전기도 옮기는 마법의 구멍
17 계산대에서 치열한 마케팅 전쟁이 벌어지는 곳

참고 문헌

[본 문]

삼각김밥을 고유의 삼각형 모양으로 빚을 수 있는 것도 쌀 덕분입니다. (…) 아시아 쌀은 다시 두 가지의 주요 아종으로 나뉩니다. 낱알의 길이가 긴 ‘인디카(장립종)’와 낱알이 짧고 굵은 ‘자포니카(단립종)’죠. 이 중 우리에게 친숙한 쌀은 자포니카인데, 이 쌀의 특징은 밥을 지었을 때 서로 뭉치는 찰기가 있다는 것입니다. 밥알끼리 뭉치는 것이 당연한 것 아니냐고요? 그렇지 않습니다. 인디카 쌀밥은 인도 음식점에서 자주 볼 수 있는데, 밥에 찰기가 전혀 없어서 모아 놓아도 금방 흩어져 버립니다. 딱풀을 쓰지 않는 한 인디카 품종의 쌀로는 아무리 노력해도 삼각김밥을 만들 수 없다는 얘기입니다.- p.16

뉴욕 브루클린에서 태어난 알 카포네는 시카고를 주 무대로 활동했습니다. 밀주, 매춘, 도박 등 불법 사업으로 엄청난 돈을 벌어들인 그가 다음으로 눈을 돌린 사업 분야는 우유였습니다. 1930년대 초, 알 카포네는 몰래 조금씩 홀짝이는 술보다는 식사시간마다 마시는 우유를 파는 것이 수익에 도움이 더 된다고 판단하고 우유 사업에 손을 뻗칩니다. 알 카포네는 그때까지도 후진적인 수준이었던 우유 유통 체계를 혁신적으로 개선했습니다. 품질이 좋은 우유를 받았고, 우유를 냉장하여 배송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p.48

사람들은 감자칩 씹는 소리를 좀 더 크게 들려주기만 해도 감자칩이 15퍼센트 더 바삭거리고 신선하다고 평가했습니다. 바삭함에서 비롯된 소리가 감자칩의 맛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었죠. 소리가 맛에 미치는 영향이 이 정도로 크다면, 사실상 우리는 감자를 귀로도 먹는 셈입니다.- p.96

20세기 초, 유나이티드프루트를 포함한 미국 바나나 회사들은 이 국가들에 농장을 지어 바나나를 대량으로 생산하고, 이를 미국에 파는 방식으로 돈을 벌었습니다. 이 회사들이 돈을 버는 방식은 결코 깨끗하지 않았습니다. 농장을 지으려고 원주민을 내쫓고 열대우림을 파괴한 후, 노동자에게 끔찍할 정도로 오랫동안 일을 시켰습니다. 노동자가 요구하는 정당한 권리를 주지 않으려고 노조를 금지하는 건 물론이고 지역의 권력자에게 뇌물을 주는 짓도 서슴지 않았죠.
- p.114
펼쳐보기
기술사, 동물권 및 생태 문제, 세계사……
세상을 보는 시야를 확장해 줄 지식 편의점
인류세가 곧 닭의 시대일지도 모른다고?
신선한 우유를 마실 수 있는 건 마피아 때문이라고?
더 넓은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보도록 도울 책

물 분자의 구조, 매운맛을 느끼는 원리 등 물건 뒤에 숨은 과학 원리를 풀어내기도 하지만, 이 책에서 다루는 이야기들은 단순히 과학이라는 단어 안에 한정되지는 않는다.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치킨을 통해 우리는 현재 지구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육류가 치킨이라는 점, 그 어마어마한 소비량 때문에 닭 뼈 화석이 훗날 ‘인류세’의 표지가 될지도 모른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신선식품 코너로 가면 단일 품종 재배로 인해 멸종 위기에 처한 바나나의 상황을, 생활용품 코너에서는 성인 남성을 기준으로 만들어진 마스크의 문제점을 들여다볼 수 있다.
기술사, 동물권 및 생태 문제, 제국주의의 역사, 마케팅 경쟁 등 현대의 우리 삶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중요한 문제들이 편의점 물건 속에 하나하나 촘촘하게 녹아 있음을 이 책은 알려준다. 일상 물건 속 과학 상식뿐 아니라 세상을 바라보는 청소년 독자의 시야를 넓혀 줄 다양한 이야기가 책 속에 담겨 있다.


단 하나의 물건을 통해 세상 전체를 들여다보다
교과서 밖 기발한 과학과 역사 이야기
물 분자의 구조부터 대기근의 역사까지,
세상의 모든 지식과 이야기를 망라하다

저자는 각종 과학 잡학에 능한 과학 덕후로, 아무 생각 없이 스쳐 지나갈 만한 평범한 편의점 속 물건에서도 무궁무진한 과학과 역사 이야기를 뽑아낸다. 예컨대 감자칩 장에서 저자는 감자칩 봉지의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클수록 감자칩이 더 맛있게 느껴진다는 이그노벨상 수상 연구를 소개하는 것으로 시작해, 인류가 바삭한 식감을 즐기게 된 이유를 신경문화인류학적으로 설명하고, 감자가 덩이뿌리가 아닌 덩이줄기임을 밝히며 감자 식물의 구조를 알려 준다. 나아가 감자가 처음 유럽에 도착해 대중적인 작물이 되기까지의 과정, 감자 단일 품종 재배로 인한 아일랜드의 대기근까지, 그야말로 감자 하나로 세상 전체를 들여다본다.
우리에게 친숙한 물건에 이렇게나 많은 과학과 역사가 녹아 있었다는 점을 알게 되면 일상 속 물건들을 새로운 눈으로 보게 되고, 그저 지루하게만 느꼈던 교과서 속 지식이 흥미진진하게 느껴질 것이다. 이 책을 통해 청소년 독자들은 과학 이야기를 한층 친근하게 느끼고 진정한 지식의 기쁨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 장마다 삽입된 정재윤 작가의 창의적이고 유머러스한 삽화는 독자의 이해를 돕는 동시에 보는 재미를 배가한다. 세상의 모든 지식과 이야기를 망라하는 편의점으로 들어가 보자.
펼쳐보기
이창욱
《어린이과학동아》 기자. 카이스트 생명과학과에서 공부했고, 서울대학교 과학사 및 과학철학 협동과정에서 한국의 과학 영재 교육에 관한 연구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과학과 글쓰기를 좋아해서 과학 글쓰기를 하기로 마음먹었다. 공룡과 외계행성, 지금은 대체되어 버린 과학과 보이지 않는 기술의 역사에 관심 있다. 온갖 물건이 모인 편의점에 숨겨진 과학과 기술의 역사를 함께 들여다보고 싶어 이 책을 썼다.

펼쳐보기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도서평점
내용
등록하기
0/2000자
교환/반품 방법
  • 마이페이지 > 주문관리 > 주문/배송조회 > 주문조회 후  [1:1상담신청]  또는 고객센터 (1544-9020)
  • ※ 오픈마켓, 해외배송 주문상품 문의 시 [1:1상담신청] 또는 고객센터 (1544-9020)
교환/반품 가능기간
  •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교환/반품 비용
  • 단순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 해외직배송 도서 구매 후 단순변심에 의한 취소 및 반품 시 도서판매가의 20% 수수료 부과
교환/반품 불가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만화, 잡지, 수험서 및 문제집류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 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

    이 분야의 신간

    더보기 >
      맨위로가기

      영풍문고 로고

      • 회사명 : (주)영풍문고
      • 대표이사 : 김경환
      • 소재지 :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41 (우)03188
      • 사업자 등록번호 : 773-86-01800 ㅣ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23-서울종로-0130 [ 사업자정보확인 ]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조순제 ㅣ customer@ypbooks.co.kr ㅣ 대량주문 : webmaster@ypbooks.co.kr
      COPYRIGHT © YOUNGPOONG BOOKSTORE INC. ALL RIGHTS RESERVED.
      영풍문고 네이버블로그 영풍문고 인스타그램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