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광고배너
  2. 광고배너
  3. 광고배너
  4. 광고배너
/ 이전버튼 다음버튼
2
미리보기

마음이 힘들 땐 고양이를 세어 봐
저자 : 토마쓰리 ㅣ 출판사 : 부크럼

2022.07.20 ㅣ 218p ㅣ ISBN-13 : 9791162144077

정가17,000
판매가15,300(10% 할인)
적립금 850원 (5%)
배송일정 02월 01일 출고 가능
주문 수량 변경시 안내 배송안내
쿠폰 및 결제혜택 확인하기

크기 기타 규격
제품구성 단행본
이용약관 청약철회
국내도서 > 문학 > 수필 > 국내수필
당신의 마음을 ‘귀여움’으로 물들여 줄게요
달콤한 동심의 세계로 퐁당 빠져들게 하는 작가
토마쓰리의 첫 일러스트 에세이


“우리 모두 모험을 떠나자
작은 모험이 모여서 큰 꿈이 되는 거야!”

작고 귀여운 것들이 올망졸망 모인 수채화로 수만 명의 독자에게 사랑받고 있는 토마쓰리의 첫 일러스트 에세이가 출간되었다. 꼬마 토마쓰와 고양이, 곰돌이, 요정 친구들의 알록달록 세상이 종이를 가득 채웠다. 이 위에 마음을 사르륵 녹여 줄 다정한 이야기가 얹어져, 책을 펼치자마자 저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작고 귀여운 것들은 어제를 용서하게 하고, 오늘을 감사하게 하고, 내일을 기대하게 하고, 결국 자신을 사랑할 수 있게 될 거라는 토마쓰리 작가의 말처럼, 귀여움은 단순한 것 같지만 그것이 주는 위로는 실로 어마어마하고 위대하다.

마음이 힘들 때, 이 책의 풍경으로 쏙 들어오길. 여기서 잔뜩 뛰어놀고, 한 걸음 쉬었다 가자. 앙증맞고 깜찍한 친구들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손가락으로 하나하나 짚어가며 페이지를 천천히 넘기다 보면, 들여다볼수록 구석구석 귀엽고 따뜻해서 행복이 점점 차오를 것이다. 단조롭게 반복되는 당신의 일상에 설탕을 톡톡 뿌려줄 책, 커다랗고 폭신한 빵처럼 말랑하고 달달한 마음을 당신에게 선물할 책이다.

펼쳐보기

[목 차]

Part 1. 행복을 크게 한 입 먹어 봐
Part 2. 젖은 마음은 햇볕에 말리자
Part 3. 저마다 반짝이는 순간이 있어
Part 4. 따뜻하게 손을 잡아 줄게


[본 문]

걱정 마. 푹 자고 일어나면 봄이 올 거야. 네가 포근한 겨울잠에 빠져 있을 때, 그 곁을 내가 지켜 줄게.

고요히 흐르는 시냇물 한가운데에 돌을 놓았다고 괴로워하지 마. 누군가는 그 돌을 징검다리 삼아 건널 거야.

주전자 가득 따끈한 홍차. 생크림 듬뿍 바른 케이크에 톡 얹은 체리. 행복은 멀리 있는 게 아니었어. 아주 평범한 것에서 찾아내면 돼. 알록달록 봄 사세요. 아주 따뜻하고 기분 좋은 봄 행복이에요.

소나기에 놀라는 날, 가랑비에 흠뻑 젖는 날, 일주일 내내 비가 쏟아지는 날. 굵은 빗방울에 휘청거리며 버티다 보면 어느새 무럭무럭 자라있는 나.

하루가 행복해지는 습관 하나. 자기 전에 오늘 만난 꽃 이야기를 하기. 길가에서 만난 민들레, 바위틈에서 만난 물망초, 울타리에서 만난 장미 넝쿨. 얘기하다 보면 어디에나 꽃이 있다는 걸 알게 돼. 네가 어디서나 무엇이든 피워낼 수 있는 것처럼.

직접 보기 전까진 믿지 않았어. 바다의 색깔이 모두 다르다는 걸. 너의 마음도 직접 보러 가 보자. 하얀 배를 타고 파도를 넘어 보자. 너의 마음이 여러 색깔을 가지고 있다는 걸 알게 될 거야.

마음속에 너만의 작은 비밀의 숲을 만들어 보자. 행복한 기억을 담은 꽃을 심고, 변치 않을 나무를 몇 그루 심어 봐. 언젠가 마음이 지칠 때,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추억이라는 소중한 열매를 찾을 수 있을 거야.

잔잔해서 행복한 날이야. 너와 함께 앉아서 빵에 버터를 발라 한 입 베어 물고, 좋아하는 영화를 보면서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나누는 날. 잔잔히 만드는 우리만의 따뜻한 하루.

너를 만나고 모든 계절을 사랑하게 되었어. 너와 함께한 시간이 사계절 안에 스며들었어. 봄에 갔던 공원, 여름에 먹었던 과일, 가을에 만난 나무, 겨울에 함께한 식사. 기대되는 다음 계절.

어젠 생각이 참 많았던 밤이었지? 오늘은 따스한 것들이 가득한 밤, 걱정 없이 편안한 밤을 보냈으면 좋겠어.

펼쳐보기
하나 둘 셋 넷
모든 것이 괜찮아지는 마법 같은 말이에요
힘들었던 마음이 고양이 발바닥처럼 말랑해지길 바라요

우리 어른이들의 일상은 왜 이렇게 팍팍하고 안 귀여운 것들만 가득할까? 너무 훌쩍 자라버렸다는 게 새삼 서글플 때, 우리에게는 도피처가 필요하다. 귀엽고 다정한 것만 모아 놓은 곳을 찾고 있다면 이 책을 펼쳐 보길. 올망졸망 작은 친구들이 당신을 반겨줄 것이다. 호기심 많은 꼬마 토마쓰의 작은 모험도, 순수한 동물 친구들이 살아가는 마을도, 곳곳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는 요정과 로봇 친구들도, 정말이지 혼자 보기 아깝도록 섬세하다. 환상적일 만큼 알록달록하고 깜찍한 장면에 푹 빠져서 책 속을 누비다 보면, 반듯하고 사랑스러운 문장들이 말을 걸어온다.

“설탕이 되고 싶어. 너의 하루를 달콤하게 만들어 줄 거야.”
“햇빛 조각을 똑 떼어다 주면 네 마음이 좀 나아질까.”
“우리 모두 모험을 떠나자. 작은 모험이 모여서 큰 꿈이 되는 거야.”

우리가 내내 그리워한, 애틋하고 소중한 세계의 언어가 가라앉아있던 햇살을 깨운다. 반짝이던 유년 시절을 함께 보낸 친구들, 당차고 순수했던 나, 뭐든지 할 수 있을 거 같은 용기가 새하얀 구름처럼 몽실몽실 떠오른다. 토마쓰리의 책이 더 특별해지는 이유다. 이 책에는 귀여운 그림만 있는 게 아니라, 짧고 명료해서 더 아름다운 위로가 있다. 날마다 기억할 것. 우리는 이렇게 귀엽고 작은 세상으로부터 무럭무럭 발돋움했다. 고개를 숙여 보면, 우리가 단단하게 발 디디고 있는 곳은 언제나 그곳이었다. 귀여움은 우리를 다채로운 존재로 살게 한다. 종종 당신은 무채색 세상살이에 휩쓸려 자신만의 빛을 잃었다고 생각할 때도 있었겠지만, 당신은 그것을 한순간도 잃은 적 없다.

그러므로, 마음이 힘들 때는 잠시 쉬어 가자. 마음 곳곳에 흩어진 생각은 잠시 밀어 두고, 고개를 숙여서 들여다보자. 귀엽고 다정한 세계를. 당신의 세계에는 무엇이 있는가? 여기저기서 꼬리를 흔들거나 기지개를 켜거나 햇살에 몸을 뒹구는 귀여운 고양이를 발견했다면 한 번 천천히 세어 볼까? 하나, 둘, 셋, 넷... 어느새 당신의 입가엔 꽃봉오리 벌어지듯 향기로운 미소가 피어오른다. 귀여운 고양이를 세는 마음으로 이 책을 다 읽고 나면 알게 될 것이다. 당신의 일상적인 하루하루에도 귀엽고 소중한 기적은 언제나 존재했다는 것을.

펼쳐보기
토마쓰리
아이와 동물, 꽃과 별의 작은 말과 몸짓들을 모아 이야기를 만들고 그립니다. 자세히 바라보면 이야기들을 발견할 수 있도록 살짝 숨겨 놓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림책 〈기차여행〉의 그림을 그렸습니다.

Instagram @thomas_leeeeee
Twitter @thomas_leeeeee
Youtube 토마쓰의 곤란한 하루


펼쳐보기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도서평점
내용
등록하기
0/2000자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

    이 분야의 신간

    더보기 >
      맨위로가기

      영풍문고 로고

      • 회사명 : (주)영풍문고
      • 대표이사 : 김경환
      • 소재지 :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41 (우)03188
      • 사업자 등록번호 : 773-86-01800 ㅣ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20-서울강남-01007 [ 사업자정보확인 ]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조순제 ㅣ customer@ypbooks.co.kr ㅣ 대량주문 : webmaster@ypbooks.co.kr
      COPYRIGHT © YOUNGPOONG BOOKSTORE INC. ALL RIGHTS RESERVED.
      영풍문고 네이버블로그 영풍문고 인스타그램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