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문고 로고

  1. 광고배너
  2. 광고배너
  3. 광고배너
/ 이전버튼 다음버튼
2
미리보기

당신들은 이렇게 시간 전쟁에서 패배한다
저자 : 아말엘모흐타르, 맥스글래드스턴 ㅣ 출판사 : 황금가지 ㅣ 역자 : 장성주

2021.07.16 ㅣ 284p ㅣ ISBN-13 : 9791158889609

정가13,800
판매가12,420(10% 할인)
적립금 690원 (5%)
배송일정 2일 이내 출고 예정   (주말/공휴일 제외)
주문 수량 변경시 안내 배송안내
쿠폰 및 결제혜택 확인하기

결제혜택

닫기
이벤트/쿠폰
신비한 고지 도서교환권!
결제사 혜택
무이자할부
생애 첫 결제 2천원 할인
최대 6% 적립
 
카드사 혜택

크기 B6(188mm X 127mm, 사륙판)
제품구성 양장
이용약관 청약철회
국내도서 > 문학 > 외국소설 > 북미소설
2020년 전 세계 SF상을 휩쓴 화제의 소설
휴고상, 로커스상, 네뷸러상, BSFA상, 오로라상 수상


2020년에 가장 주목받은 SF 장편소설 『당신들은 이렇게 시간 전쟁에서 패배한다』가 황금가지에서 출간되었다. 적대적인 두 집단의 엘리트가 시간을 오가는 전쟁 속에서 비밀 편지를 주고받는다는 내용의 『당신들은 이렇게 시간 전쟁에서 패배한다』는, 상상을 초월하는 미래의 이야기를 '편지'라는 아날로그적 도구에 담아내는 독특한 설정과 상상도 못 한 반전 등 흥미로운 전개로 화제를 불러모은 작품이다.

이 책의 줄거리

시간의 가닥을 따라 오가며 오랫동안 시간 전쟁을 벌여온 '가든'과 '에이전시'. 이들의 최정예 요원인 '레드'와 '블루'는 서로의 존재를 알고 있을 뿐, 접촉한 적은 없다. 또 다른 시간 전쟁에서 자신의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한 '레드'는 잿더미에서 편지 한 통을 발견한다. 편지 봉투에는 '읽기 전에 태워 버릴 것.'이라고 적혀 있는데, '레드'는 이것이 적의 함정일지 모른다는 위험에도 서신을 읽고만다. 그리고 서신을 보낸 '블루'에게 답장을 보낸다. 둘 다 자기편의 승리를 위한 시간 전쟁에 필사적이지만, 조롱과 도발로 시작된 이 묘한 서신 교환은 서로에 대한 감정의 변화를 불러오며 시간 전쟁의 변곡점이 된다. 그러나 그들의 이 비밀스러운 관계는, 누군가의 집요한 추적으로 위기에 봉착하게 되는데...!

펼쳐보기

[목 차]

1 . 9

2 . 21

3 . 28

4 . 39

5 . 48

6 . 58

7 . 70

8 . 81

9 . 95

10 . 106

11 . 119

12 . 130

13 . 137

14 . 151

15 . 158

16 . 175

17 . 182

18 . 197

19 . 209

20 . 216

21 . 227

22 . 238

23 . 248

24 . 255

25 . 264

감사의 말 . 274

옮긴이의 편지 . 278

펼쳐보기
2020년 전 세계 SF상을 휩쓴 화제의 소설
휴고상, 로커스상, 네뷸러상, BSFA상, 오로라상 수상


"매혹과 미혹, 광채와 광기, 암시와 암호로 가득한 이야기. 영리한 구조와 문장, 빛나는 아이디어와 캐릭터, 어느 쪽을 먼저 칭찬해야 할지 망설여질 따름이다."

― 켄 리우(『종이 동물원』의 저자)



2020년에 가장 주목받은 SF 장편소설 『당신들은 이렇게 시간 전쟁에서 패배한다』가 황금가지에서 출간되었다. 적대적인 두 집단의 엘리트가 시간을 오가는 전쟁 속에서 비밀 편지를 주고받는다는 내용의 『당신들은 이렇게 시간 전쟁에서 패배한다』는, 상상을 초월하는 미래의 이야기를 '편지'라는 아날로그적 도구에 담아내는 독특한 설정과 상상도 못 한 반전 등 흥미로운 전개로 화제를 불러모은 작품이다. SF 팬 모임에서 만난 인연으로 손편지를 주고받으며 우정을 쌓던 아말 엘모흐타르와 맥스 글래드스턴은, 손편지가 오가는 방식을 SF 소설의 전개 방식으로 적용해도 재미있겠다는 아이디어를 떠올린다. 그리하여 두 작가는 '레드'와 '블루'라는 소설 속 각기의 주인공을 맡아 서신을 주고받는 형식으로 이야기를 써내려간 후, 두 이야기를 하나로 합쳐 소설을 완성해냈다. 이렇게 출간된 『당신들은 이렇게 시간 전쟁에서 패배한다』는 전미 베스트셀러에 등극함은 물론, 휴고상 및 네뷸러상, 로커스상 등의 권위의 SF상을 휩쓸고 영국 SF협회에서 주는 BSFA상, 캐나다 SF협회에서 주는 오로라상을 수상하는 등 2020년 한해 가장 주목받는 SF 장편소설로 떠올랐다.

『당신들은 이렇게 시간 전쟁에서 패배한다』는 현란한 필담을 기반으로 SF적 상상력과 인류사뿐 아니라 현대의 대중문화까지 폭 넓게 녹여내고 있어 번역의 중요성이 각별히 요구되는 작품이다. 때문에 『종이 동물원』으로 제13회 유영번역상을 수상한 장성주 역자가 1년여에 이르는 긴 번역 작업을 거쳐 출판에 이를 수 있었다. 현재 『당신들은 이렇게 시간 전쟁에서 패배한다』는 할리우드에서 TV 드라마로 준비 중이다.



"영어권 독자들을 염두하고 쓴 글을 한국어로 옮길 때 어디서부터 어디까지 ‘설명’할 것인가 하는 문제는 답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 책에서는 ‘소설을 읽는 즐거움을 조금이라도 해치지 말 것’을 원칙으로 삼고 각 장 끄트머리에 되도록 짤막하게 주석을 달아 두었습니다." -옮긴이의 편지 중




시간을 오가며 역사의 현장에서 기상천외한 방식으로 서신을 교환하다!



『당신들은 이렇게 시간 전쟁에서 패배한다』는 모든 시간선의 패권을 차지하기 위해 두 세력이 전쟁을 벌이는 까마득한 미래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생태학적인 조직으로 구성된 '가든'과 기계적인 조직으로 구성된 '에이전시'는 '시간의 가닥'을 오가며 역사를 수정하거나 삭제하는 방식으로 전쟁을 벌이고 있는데, 무대가 되는 곳은 유럽을 침략한 칭기즈칸의 기마 군단, 고대 로마의 카이사르 암살 현장, 런던 대화재 직전의 영국, 에스파냐가 침략하기 직전의 남아메리카 등 역사의 주요 현장들이다. 또한 서신 속 문장은 밥 딜런의 노래 가사에서 따오거나 루이스 캐럴, 존 키츠, 찰스 디킨스 등 현대 대중문화에서부터 고전까지 다양한 요소들을 인용한다. 작중 서신을 비밀리에 교환하는 방식 또한 이채로운데, 용암의 이글거리는 붉은 빛이 편지의 글귀가 되기도 하고, 수십 년 동안 차곡차곡 그려진 나무의 나이테가 글줄이 되기도 한다. 때로는 바다표범의 가죽 무늬나 찻잔 속의 찻잎이 서신의 전달자 역할을 하는가 하면 물 분자의 운동을 숫자로 변환한 MRI 측정 값이 서신이 되는 등 독자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두 스파이의 환상적인 비밀 임무가 사랑 편지의 문장으로 변신하는 기상천외한 이야기. 끝까지 읽고 나면 첫 페이지를 다시 펼치고 싶어진다."

― 북리스트

추천사

매혹과 미혹, 광채와 광기, 암시와 암호로 가득한 이야기. 영리한 구조와 문장, 빛나는 아이디어와 캐릭터, 어느 쪽을 먼저 칭찬해야 할지 망설여질 따름이다.
― 켄 리우(『종이 동물원』의 저자)
배신과 사랑, 서정, 섬뜩한 액션, 스페이스 오페라의 장대한 배경, 시간 여행 능력을 지닌 스파이들까지, 그야말로 모든 것을 담은 소설. 이 책은 재능 있는 작가 두 명이 문자로 보여 주는 불꽃놀이이다.
― 매들린 밀러(『아킬레우스의 노래』, 『키르케』의 저자)



엘모흐타르와 글래드스턴은 이 책에서 시간 여행의 혼돈 속으로 뛰어드는 방식을 통해 시간 여행의 모순을 극복했다. 제목을 보면 시간 여행이나 전쟁에 관한 책으로 보이지만, 실은 흐르는 용암으로 편지를 쓸 줄 아는 외로운 암살자 둘의 사랑 이야기이다.

― 미국 공영 라디오(NPR)



두 스파이의 환상적인 비밀 임무가 사랑 편지의 문장으로 변신하는 기상천외한 이야기. 끝까지 읽고 나면 첫 페이지를 다시 펼치고 싶어진다.

― 북리스트



결코 만나서는 안 되는 두 적대 진영의 비밀 요원 사이에 싹튼 인연이 끝없는 시간 전쟁의 끝을 예고한다. 짧지만 다시 읽을 때마다 중첩된 의미가 새롭게 드러나는 이야기.

― 퍼블리셔스 위클리

펼쳐보기
아말 엘모흐타르(Amal El­Mohtar)
캐나다의 시인이자 소설가. 온타리오주 오타와시에서 레바논계 이민 2세로 태어나 스스로를 “캐나다에서 태어난 지중해의 딸”로 소개하는 엘모흐타르는 여섯 살 때 부모를 따라 레바논의 베이루트로 이주, 2년 동안 거주하다가 캐나다로 돌아왔다. 베이루트에 살던 무렵 J. R. R. 톨킨의 『호빗』과 SF 드라마 「닥터 후」의 소설판을 통해 상상과 문자의 세계에 발을 들였고, 『브리태니커 세계 대백과사전』을 펼치면서 그 세계에 눌러앉았다. 주로 지도, 책에 미친 여성, 아랍어 문자, 노래하는 물고기, 다마스커스의 꿈 공예가 등에 관한 이야기를 쓴다. 2016년에 발표한 단편 소설 「유리와 철의 계절(Seasons of Glass and Iron)」로 이듬해 네뷸러상과 휴고상, 로커스상의 단편 소설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고, 2020년에는 맥스 글래드스턴과 함께 쓴 『당신들은 이렇게 시간 전쟁에서 패배한다』로 영어권의 주요 SF 문학상을 석권하며 이름을 널리 알렸다. 칼럼니스트로도 활동하며 《뉴욕 타임스》 등에 판타지와 SF 장르의 서평을 싣곤 한다. 현재는 남편과 함께 오타와시에 거주하며 소설을 쓰고 있고, 드물게 여가 시간이 생기면 차를 마시거나 역기를 들거나 친구들에게 손 편지를 쓴다.

맥스 글래드스턴(Max Gladstone)
미국의 소설가. 전업 작가가 되기 전에는 예일 대학교에서 중국어를 전공했고 이후 여행 가이드 및 중국 잡지사의 통역, 번역가, 편집자 등 여러 직업을 경험했다. 「불멸자의 선택(Choice of the Deathless)」을 비롯한 텍스트 기반 게임의 시나리오 및 오디오북 구독 서비스인 시리얼 박스의 판타지 시리즈 「분서자들(Bookburners)」과 「추운 나라에서 온 마녀(The Witch Who Came in from the Cold)」의 시나리오를 집필했고, 2013년과 2014년에는 연작 판타지 소설인 「크래프트 시퀀스(The Craft Sequence)」로 신인 SF 작가에게 수여하는 어스타운딩상의 최종 후보에 선정된 바 있다. 이처럼 다양한 방식의 글쓰기에 관심을 지닌 글래드스턴은 SF 팬 모임에서 만난 아말 엘모흐타르와 손 편지를 주고받으며 우정을 쌓다가 서신 왕래 자체를 소설로 발전시켜 보자는 아이디어를 떠올렸고, 이후 『당신들은 이렇게 시간 전쟁에서 패배한다』를 함께 집필하여 주요 SF 문학상을 석권하고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다. 지금은 아내와 함께 매사추세츠주에 거주하며 전업 작가로 소설을 쓰고 있다.


옮긴이 장성주
출판 편집자를 거쳐 번역자 및 기획자로 일하고 있다. 우리말로 옮긴 책에 스티븐 킹의 『별도 없는 한밤에』, 『언더 더 돔』, 「다크 타워」 시리즈, 켄 리우의 『종이 동물원』, 『제왕의 위엄』, 『어딘가 상상도 못 할 곳에, 수많은 순록 떼가』, 윌리엄 깁슨의 『모나 리자 오버드라이브』, 레이 브래드버리의 『일러스트레이티드 맨』, 데즈카 오사무의 『아돌프에게 고한다』, 우메즈 가즈오의 『표류 교실』 등이 있다. 2019년 『종이 동물원』으로 제13회 유영번역상을 수상했다.

펼쳐보기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도서평점
내용
등록하기
0/2000자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

    이 분야의 신간

    더보기 >
      맨위로가기
      

      영풍문고 로고

      • 회사명 : (주)영풍문고
      • 대표이사 : 최영일
      • 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542번지 (우)06110
      • 사업자 등록번호 : 773-86-01800 ㅣ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20-서울강남-01007 [ 사업자정보확인 ]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조순제 ㅣ E-mail : customer@ypbooks.co.kr ㅣ 대량주문 : 02-519-2860
      COPYRIGHT © YOUNGPOONG BOOKSTORE INC. ALL RIGHTS RESERVED.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