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미리보기

태극기를 든 소녀 2
저자 : 황동진 ㅣ 출판사 : 그레이트북스(주)

2020.08.15 ㅣ 152p ㅣ ISBN-13 : 9788927196891

정가13,000
판매가11,700(10% 할인)
적립금 650원 (5%)
배송일정 3일 이내 출고 예정   (주말/공휴일 제외)
주문 수량 변경시 안내 배송안내
쿠폰 및 결제혜택 확인하기

크기 규격 외(225mm X 152mm, 신국판)
제품구성 양장
이용약관 청약철회
상품인증정보 제품안전인증 : KC마크는 이 제품이 공통 안전 기준에 적합하였음을 의미합니다.
국내도서 > 아동 > 아동역사/지리/전기 > 초등한국사이야기
아직은 낯선 이름, 여성 독립운동가!
여섯 명의 독립운동가가 전하는 처절한 투쟁의 삶
우리가 기억해야 할 숨겨진 역사, 그 두 번째 이야기

<태극기를 든 소녀2>는 100년 전, 이 땅에서 살아가던 우리 여성들의 치열한 삶을 담은 책입니다. 앞서 출간한 <태극기를 든 소녀>에 이어, 다시 여섯 명의 여성 독립운동가를 소개합니다. 해녀들의 권리를 되찾기 위해 용감하게 시위대를 이끈 부춘화, 아버지를 대신해 소복을 입고 만세를 외친 어린 소녀 동풍신, 임신한 몸으로 폭탄을 던진 투사 안경신, 학교에서 배운 지식을 농민들을 위해 아낌없이 나눈 소설 상록수의 주인공 최용신, 총알이 빗발치는 전장을 휘젓고 다니던 전사 박차정, 하와이로 떠나 수많은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임시 정부에 독립운동 자금을 보낸 후원자 박신애. 낯선 이름들, 하지만 우리가 기억해야 할 그들의 용기 있는 삶을 만나 보세요.
펼쳐보기

[목 차]

1장 : 제주 해녀 항쟁의 선봉 부춘화 “우리는 제주의 해녀다!” - 8
2장 : 타협을 거부한 열일곱 소녀 동풍신 “제가 아버지를 찾아오겠어요!” - 30
3장 : 적의 심장에 폭탄을 던진 투사 안경신 “저를 가장 중요한 일에 써 주세요” - 50
4장 : 농촌 교육을 이끈 상록수의 주인공 최용신 “우리 학생들을 어찌하나!” - 70
5장 : 무장투쟁의 최전선에서 박차정 “우리는 반드시 승리한다!” - 94
6장 : 태평양을 건넌 독립의 꿈 박신애 “나의 노동이 작은 희망이 되기를.” - 114
펼쳐보기
사진 한 장 남기지 못한 채 사라진 이름들
여성 독립운동가의 처절한 삶을
한 발자국 더 기억하려는 합니다.


작년 여름 시작된 일본과의 무역 마찰, 그리고 이어진 NO재팬 운동은 아직까지도 크고 작은 불씨를 남긴 채 이어지고 있습니다. 광복 75주년을 맞이하는 2021년에도 일제 강점기의 역사는 아직도 우리에게 현재 진행형으로 다가옵니다. 침략의 역사를 반성하지 않는 일본의 태도, 그럴 때마다 불쑥불쑥 튀어나오는 친일 역사의 기류는 3·1운동 100주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도돌이표처럼 계속해서 반복되고 있습니다. 제대로 밝혀지지 않은 일제 강점기의 역사를 조금 더 들춰내고 그 실체를 파악하는 것, 새로운 100년을 맞이하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자세가 아닐까요.

역사 속에 조용히 잠근 여성 독립운동가의 삶
작년 봄,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면서 <태극기를 든 소녀>가 출간되었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100년의 역사를 시작한 올해, 광복 75주년을 맞이하며 그 두 번째 책을 출간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자란 사람이면 누구나 독립운동가의 이름과 그들의 활동을 다양한 경로를 통해 듣고 배웁니다. 교과서나 위인전을 통해 배우기도 하지만, 이들의 드라마틱한 삶은 영화나 드라마, 소설로 다시 탄생하기도 하지요. 그러다 보니 극적인 사건과 관련된 유명한 독립운동가들의 이름만이 기억에 남곤 합니다. 그러니 우리가 알고 있는 독립운동가의 이름은 지극히 제한될 수밖에 없고, 특히 기록이 남겨지지 않은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삶은 제대로 조명받지 못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수많은 독립운동가의 이름 속에서, 여성 운동가들의 흔적은 제대로 밝혀지지 않은 채 조용히 숨 쉬고 있습니다. <태극기를 든 소녀2>는 조금씩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여성 독립운동가 여섯 분의 이야기를 담아 그들의 실체에 한 걸음 더 다가가려 합니다.

낯선 이름들, 그 실체를 드러내다
작년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면서,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이름과 역사는 그 어느 때보다 왕성하게 소개되었습니다. 아직 요원하지만 누구나 여성 독립운동가의 이름을 조금은 더 알게 되었지요. <태극기를 든 소녀2>에서는 조금 더 낯선 이름들이 등장합니다. 일본인에게 빼앗긴 해녀들의 권리를 되찾기 위해 용감하게 시위대를 이끈 해녀 부춘화, 일본 헌병이 쏜 총에 목숨을 잃은 아버지를 대신해 소복을 입고 대한 독립 만세를 외친 어린 소녀 동풍신, 임신한 몸으로 폭탄을 던지고 투옥된 후 자신은 물론 가족까지 불행한 최후를 맞이한 투사 안경신, 학교에서 배운 지식을 농민들을 위해 아낌없이 나누며 쉬지 않고 일한 소설 상록수의 실제 주인공 최용신, 문학소녀의 꿈을 접고 조국의 독립을 위해 총알이 빗발치는 전장을 휘젓고 다니던 전사 박차정, 먹고 살기 힘든 가족들을 위해 사진 한 장 들고 하와이로 떠나 수많은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임시 정부에 독립운동 자금을 보낸 후원자 박신애. 사는 곳도, 직업도 모두 달랐지만, 일제의 지배하에서 그들은 자신들의 삶을 내던지며 만세를 불러야 했습니다. 가슴에 품은 용기만큼은 모두 한결같았습니다.

가슴 한편에 자리 잡은 마음의 빚
이 책의 저자인 황동진 선생님은 “그들이 목숨을 바쳐 지킨 이 나라에 사는 사람으로, 늘 가슴 한편에 자리 잡고 있던 마음의 빚이 있었어요. 이 책에 등장하지 않지만 나라를 다시 찾기 위해 힘든 길을 선택한 이름 없는 독립운동가를 기억하는 것이 오늘을 사는 우리들의 도리가 아닌가 생각합니다.”라며 이 글을 시작하셨어요. 그림을 그린 박미화 작가는 이들의 삶과 꼭 닮은 꽃을 그들의 이름과 함께 그려 넣었습니다. 암울한 시대에도 끊임없이 희망을 이야기했던 사람들의 이름을 아름다운 꽃으로 표현하였지요. 길가에 핀 무궁화가 문뜩 눈에 들어올 때, 이들의 낯선 이름을 다시 한번 기억해 주세요.

추천사

100년 전 조선의 소녀들이 태극기를 들었습니다.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청춘을 던졌습니다. 2020년, 대한민국은 주권 국가입니다. 더는 독립을 위해 태극기를 들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태극기 소녀 부춘화, 동풍신, 안경신, 최용신, 박차정, 박신애를 기억하는 대한의 소녀 소년들이라면, 가족과 이웃의 행복ㆍ평등 사회ㆍ남북통일ㆍ인류 평화를 위해 다시금 태극기를 들 것입니다. -정재환 (역사학자, 한글문화연대 공동대표)

여성 독립운동가 부춘화, 동풍신, 안경신, 최용신, 박차정, 박신애의 이야기를 통해 일제 강점기에 목숨을 바쳐 헌신했던 여성들의 불굴의 의지를 새삼 깨닫게 됩니다. 이 책이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삶에 관심을 갖는 디딤돌이 될 것을 확신합니다.
- 이윤옥 (시인,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
펼쳐보기
황동진
서울교육박물관에서 학예연구사로 근무하며 우리나라 교육사를 연구하고 있고, 그림책 작가로도 활동하고 있어요. <태극기를 든 소녀>를 썼고, 쓰고 그린 책으로 <우리는 학교에 가요>, <문을 열어!>, <김란사, 왕의 비밀문서를 전하라!> 등이 있어요.

그린이 박미화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그래픽디자이너로 일했어요. <태극기를 든 소녀>로 어린 시절 꿈이었던 그림을 다시 시작하게 되었지요. 드러나지 않았던 여성 독립운동가분들을 다시 만나게 되어 감사한 마음으로 두 번째 책을 작업했답니다. 이 책들이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역사를 기억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요. 그린 책으로 <컴퓨터랑 코딩해>, <사씨남정기 : 여자의 적은 여자인가?> 등이 있어요.

펼쳐보기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도서평점
내용
등록하기
0/2000자
맨위로가기


영풍문고 로고

  • 회사명 : (주)영풍문고
  • 대표이사 : 최영일
  • 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542번지 (우)06110
  • 사업자 등록번호 : 773-86-01800 ㅣ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20-서울강남-01007 [ 사업자정보확인 ]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조순제 ㅣ E-mail : customer@ypbooks.co.kr ㅣ 대량주문 : 02-519-2860
COPYRIGHT © YOUNGPOONG BOOKSTORE INC. ALL RIGHTS RESERVED.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