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광고배너
  2. 광고배너
  3. 광고배너
  4. 광고배너
/ 이전버튼 다음버튼
2
미리보기

어른 일기
저자 : 박종현 ㅣ 출판사 : 경향BP

2020.01.22 ㅣ 292p ㅣ ISBN-13 : 9788969523754

정가3,600
판매가3,240(10% 할인)
적립금 180원 (5%)
배송일정 오늘 출고 예정   (주말/공휴일 제외)
주문 수량 변경시 안내 배송안내
쿠폰 및 결제혜택 확인하기

크기 기타 규격
제품구성 단행본
이용약관 청약철회
국내도서 > 문학 > 수필 > 국내수필
우리는 언제 어른이 되었을까? 힘들 때 힘들다고 솔직히 말하는 것이 주위를 피곤하게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시점부터일까? 그렇게 괜찮은 척, 아무렇지 않은 척하다 보니 어느 순간 속내를 내비치지 않는 사람이 되곤 한다. 괜찮은 척으로 무장하고, 나 자신을 보호하며 산다. 그러다 문득 돌아보니 남의 아픔을 신경 쓰지 않는 나를 발견한다. 사람들은 그제야 어른답단다. 이런 게 어른이라니. 어릴 적 바라보았던 어른은 멋있어 보였는데, 진짜 어른이 되고 나니 눈앞에 놓인 현실을 생각하기에 급급하다.
펼쳐보기

[목 차]

시작의 말·04
프롤로그·05

1부. 진찰
어른·012
외침·014
진찰·015
방황·019
오래된 슬픔·020
괜찮아·021
오는 중·023
편지·024
당신만·029
tempo·030

2부. 재회
순응·034
녹슨 인연·036
거래처·037
말이 없다·042
죗값·043
원망·044
지난 일·045
재회·046
나쁜 사람·054
용서·055

3부. 천천히
힘들다·058
봉사·059
천천히·061
실패·066
나의 청춘·067
응원·068
꿈·069
보상·070
성공·074
미래에·075

4부. 결혼
첫 만남·078
하루 더·080
핸들·082
너를·086
꽃·088
맞는 것·089
결혼·091
엄마·093
흔한 것·099
기도·101

5부. 만나자
당신만은·104
혼돈·105
내일 또 봐요·106
그러기를·110
사람·111
만나자·113
오늘은·114
고백·115
무엇·119
환상·120

6부. 내게로
마음이·124
그 모습도·125
우리·126
마음대로·129
나에게·130
너는·131
필요한 것·133
물음·134
내게로·136
감아·137

7부. 퍼즐
소중했던 것들·140
거울·141
퍼즐·143
막차·147
마지막·148
눈 속·149
말·150
나도·151
잘 들어·153
그럴 인연·154

8부. 안녕
안녕·158
근황·159
이별한 날에·160
마지막으로·166
보고 싶다는 말·167
몰랐다면·168
처음으로·170
떠날 거예요·171
난 간다·176
속마음·178

9부. 힘드네요
사랑·182
힘드네요·183
못·184
반복·187
참고 살아·188
바람·189
상실·191
이별학개론·192
선·195
제목·196

10부. 그냥
그냥·200
밤새도록·201
안부·202
때·206
당신이·207
가을·208
독백·210
잘 가요·211
사랑은·214
풋사랑·215

11부. 하루들이
나아간다·218
그것만으로도·219
형·220
자세·225
오늘도·226
착한 사람·228
천사·230
언니·232
그러지 마세요·236
하루들이·237

12부. 가만히 누워
짐작·240
인생·241
가만히 누워·242
어쩌면·246
그래야만 하는 것들·247
운명·248
인연·249
떠나는 날·250
별·253

13부. 나에게
어려워·256
모르겠어·257
죽고 싶어·258
모른 척해줘요·262
뭔지·263
핑계·265
견뎌내기 때문에·266
나에게·267
시간·270
준비·271

14부. 어떤 날
술맛·274
터널·275
부탁해요·276
생명 없는 것·279
사는 건·280
굳이·282
울어·284
싹·285
어떤 날·290
결말·291

맺는말·292
펼쳐보기
누가 뭐라 해도 나다운, 정말 나로서 쓰는 나를 위한 일기.
고단한 오늘이었지만 행복해질 내일의 당신을 위해

『밤 걷는 길』 박종현 작가의 두 번째 이야기

괜찮은 척, 아무렇지 않은 척에 익숙해진 어른의 일기

우리는 언제 어른이 되었을까? 힘들 때 힘들다고 솔직히 말하는 것이 주위를 피곤하게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시점부터일까? 그렇게 괜찮은 척, 아무렇지 않은 척하다 보니 어느 순간 속내를 내비치지 않는 사람이 되곤 한다. 괜찮은 척으로 무장하고, 나 자신을 보호하며 산다. 그러다 문득 돌아보니 남의 아픔을 신경 쓰지 않는 나를 발견한다. 사람들은 그제야 어른답단다. 이런 게 어른이라니. 어릴 적 바라보았던 어른은 멋있어 보였는데, 진짜 어른이 되고 나니 눈앞에 놓인 현실을 생각하기에 급급하다.

수많은 선택과 책임에 지친 어른들을 위로하는 작가가 있다. 『밤 걷는 길』에서 고단했던 하루의 끝을 함께하며 독자들을 다독이던 박종현 작가가 담담하게 써 내려간 『어른 일기』로 또 한 번 다독임이 필요한 이들을 위로한다. 남들이 볼까 봐 떨며 쓰는 일기가 아닌 자신을 위해 쓴 일기다. 여러 감정이 공존하는 일기 속을 들여다보면 ‘나도 그랬는데.’ 하며 고개를 끄덕이게 한다.

“당신에게만은 유일한 사람이고 싶어요”
사랑과 헤어짐을 반복하며 어른이 된다

누군가를 만나 사랑하고, 헤어지는 일은 우리의 삶 속에서 끊임없이 반복되는 일이다. 사랑과 이별을 반복하며 사랑했던 만큼, 힘들었던 만큼 성장한다. 『어른 일기』에는 사랑하고 헤어지는 과정에서 비롯된 다양한 이야기와 감정을 담고 있다. 한 편의 시 같은 짧은 글에는 사랑하는 사람의 유일한 사람이 되고픈 마음, 변하지 않을 것 같던 사랑이 식어감을 느끼며 오는 불안함, 이별 후 감당하기 힘든 슬픔 등 사랑을 하며 느끼는 모든 감정이 녹아있다. 그렇게 사랑과 이별을 반복하며 우리는 어른이 되어간다.

“삶과 사람에 다쳤지만 괜찮아”
고단한 오늘이었지만 행복해질 내일의 당신을 위해

누구나 다양한 관계 속에서 비롯되는 마음의 상처를 하나씩 가지고 있다. 그렇게 조금씩 마음에 생채기가 나면 자신을 지키기가 힘들어지기 마련이다. 저자 또한 그러한 상처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지난 일에 얽매이면 그것이 오늘의 일이 되는 것도 안다. 저자는 삶과 사람에 다쳤지만 괜찮다고, 힘들어도 된다고 독자에게 위로의 말을 건넨다. 그렇게 자신을 솔직하게 표현한 저자의 일기 속에서 무심코 흘려보냈던 나의 감정과 재회해보는 시간을 갖는다.

삶과 사람에게 다쳐 어른의 무게가 버겁다고 느끼다가도 곁에 있는 소중한 사람들을 보며 다시 살아갈 힘을 얻는다. 고단했던 하루였지만 언젠가 행복할 미래에는 그날들이 웃으며 넘어갈 무용담으로 남아있을지 모른다. 이 책은 힘들어도 괜찮다며 등을 쓸어줄 사람이 필요할 때, 나만 힘든 것처럼 느껴질 때, 그 시간을 함께 견뎌줄 친구가 되어줄 것이다.

“한 치 앞도 모르는 인생이니 살아볼 만한 것이지 않을까. 기대되잖아. 열린 결말.” _「결말」중에서
펼쳐보기
박종현
『밤 걷는 길』을 펴내고
시나리오를 쓰며
영화제작자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인스타그램 @baamgil
페이스북 @baamgilpage
유튜브 ‘밤10시’

펼쳐보기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도서평점
내용
등록하기
0/2000자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

    이 분야의 신간

    더보기 >
      맨위로가기

      영풍문고 로고

      • 회사명 : (주)영풍문고
      • 대표이사 : 김경환
      • 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542번지 (우)06110
      • 사업자 등록번호 : 773-86-01800 ㅣ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20-서울강남-01007 [ 사업자정보확인 ]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조순제 ㅣ E-mail : customer@ypbooks.co.kr ㅣ 대량주문 : 02-519-2860
      COPYRIGHT © YOUNGPOONG BOOKSTORE INC. ALL RIGHTS RESERVED.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