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문고 - 서점다운 서점


미리보기
내서재 보관하기 읽고 싶은 책을 담아 두셨다가 언제든지 구매하실 수 있는 회원님의 서재 입니다.
돌이킬 수 없는 약속
저자 : 야쿠마루가쿠 출판사 : 북플라자 역자 : 김성미

2017.02.02 | 379p | ISBN-13 : 9788998274795

판매가 : 15,000 원 → 13,500 원 (10%)
적립금 : 750 원 (5%)

오늘 출고 예정  (주말/공휴일 제외)
주문 수량 변경시 안내 배송안내

최대 4천원 할인 무조건 6% 적립 무이자혜택
  • 주문수량
  • 카드혜택
  • 서평쓰기
Now is

크기 B6(188mm X 127mm, 사륙판) 제품구성 단행본 이용약관 청약철회
  • 이 책의 분류
  • 도서정보
  • 출판사서평
  • 저자 및 역자 정보
  • 독자서평
국내도서 > 문학 > 외국소설 > 일본소설
  • 이 책의 분류
  • 도서정보
  • 출판사서평
  • 저자 및 역자 정보
  • 독자서평
자신이 일하던 가게의 손님이었던 오치아이의 제안으로 바를 겸하는 레스토랑의 공동경영자가 된 무카이! 그는 지금 과거의 삶을 버리고, 믿을 수 있는 파트너와 자신의 성(城)을 새롭게 구축하였다.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소박하지만 평온한 삶을 누리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버려버린 과거에서 도착한 한 통의 편지가 예전에 봉인한 기억을 되살린다. 「그들은 지금 교도소에서 나왔습니다.」 편지지에는 그 한 줄만 적혀 있었다. 한 번 죄를 저지른 사람은 새 삶을 꿈꿀 수 없는 것일까? 궁극의 물음으로 내몰며 독자의 목줄을 죄는 장편 미스터리 추리소설!
  • 이 책의 분류
  • 도서정보
  • 출판사서평
  • 저자 및 역자 정보
  • 독자서평
일본 아마존 베스트셀러!
15년 전 버려버린 과거에서 도착한 한 통의 편지가 봉인해 둔 기억을 되살아나게 한다!
*그들은 지금 교도소에서 나왔습니다!*


자신이 일하던 가게의 손님이었던 오치아이의 제안으로 바를 겸하는 레스토랑의 공동경영자가 된 무카이! 그는 지금 과거의 삶을 버리고, 믿을 수 있는 파트너와 자신의 성(城)을 새롭게 구축하였다.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소박하지만 평온한 삶을 누리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버려버린 과거에서 도착한 한 통의 편지가 예전에 봉인한 기억을 되살린다. 「그들은 지금 교도소에서 나왔습니다.」 편지지에는 그 한 줄만 적혀 있었다. 한 번 죄를 저지른 사람은 새 삶을 꿈꿀 수 없는 것일까? 궁극의 물음으로 내몰며 독자의 목줄을 죄는 장편 미스터리 추리소설!

주인공이 과거에 저지른 죄, 그리고 15년 전에 했던 어떤 약속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미스터리 소설!! 사람이 죄를 지으면 어떻게 그 대가를 치러야 할까? 죄를 한 번 저지르면 그 사람은 영원히 행복해질 수 없고 새로운 삶을 꿈꿔서도 안 되는 것일까? 응징과 용서의 진정한 의미가 무엇인지 물음표를 던지는 일본 베스트셀러 추리소설!
야쿠마루 가쿠의 걸작《돌이킬 수 없는 약속(誓約)》에는 수많은 복선이 깔려 있는데, 무심코 지나친 소품이나 에피소드가 뒤에서 의미를 갖고 연결되어 아귀가 들어맞는다. 던져진 단서 중 회수되지 않는 것이 없으므로 작은 장면 하나도 허투루 지나칠 수 없다. 저자의 초기 걸작에 이어 발표된 이번 신작은 *작가로서 제2막을 열었다*, *새로운 한 걸음을 내디딘 기념비적 작품*이라고 평가받고 있다.

https://youtu.be/wBy9KGvixPw
  • 이 책의 분류
  • 도서정보
  • 출판사서평
  • 저자 및 역자 정보
  • 독자서평
야쿠마루 가쿠
일본 사회파 추리소설의 절대강자. 제51회 에드가와란포상 수상작가!
1969년 효고현에서 태어났다. 2005년 《천사의 나이프》로 제51회 에도가와란포상을 수상하였다. 그 외에도 2007년 《오므라이스》로 제 60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후보, 2011년 《하드럭》으로 제14회 오야부하루히코상 후보, 2014년 《유자이》로 제 35회 요시카와에이지문학신인상 후보, 2014년 《불혹》으로 제 67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후보에 올랐으며, 2016년 《A가 아닌 너와》로 제 37회 요시카와에이지문학신인상을 수상하였다.
그는 이미 일본을 대표하는 사회파 추리소설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하였는데, 그의 작품은 대체로 사회구조적 범죄를 통해 심화되어 가는 현대 사회의 냉혹한 현실에 의문을 던진다. 소년범 문제를 다룬 《천사의 나이프》가 그 대표적인 예이다. 《악당》은 2012년 후지TV에서, 《형사의 눈빛》은 2013년 TBS에서 드라마로 제작되
어 호평을 얻기도 하였다.
옮긴이 김성미
부산외국어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하였고, 일본 출판물 기획 및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번역작으로 《그녀들의 카페》,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문명지도》, 《기적의 수납법》, 《빛나는 밤》 등이 있다.
  • 이 책의 분류
  • 도서정보
  • 출판사서평
  • 저자 및 역자 정보
  • 독자서평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도서평점
내용
등록하기
0/2000자
cybo*** 별 별 별 별 2019/06/28
잘읽히고 이야기전개가 특이함
cosmos5*** 별 별 별 별 별 2018/12/05
얼굴에 한쪽에 화상을 입은 한 남자의 이야기로 이야기가 시작된다. 사람들의 혐오스러운 시선에 점점 열등감에 휩싸인 주인공은 설상가상이라고 야쿠자와 얽히게 되고 쫓기는 신세가 된다. 쫓기는 신세에 지쳤던 그는 자살을 결심할려던 찰나 할머니에게 막대한 돈을 받으며 새로운 인생을 살 기회를 얻게되고 할머니와 하나의 약속을 하게 된다. 그것은 할머니의 복수에 관한 내용이였고 그 후 할머니가 죽고나서 그는 새까맣게 잊고 살다가 미스테리한 일이 벌어지는 내용으로 전개된다. 이 책을 읽으며 반전에 반전이란 말에 주의깊게 읽었으며 읽으면서 남의 이야기가 아닌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낯 부끄러운 과거의 실수와 그 실수를 잊기 위해 현재에 충실한 모습 그 가운데서 우리는 갈등과 선택의 기로에 놓인다. 주인공 무카이의 갈등은 읽는 나조차 숨막히게 하지만 과연 내삶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거 아닐까라고 생각한다.
kyb4*** 별 별 별 2018/11/28
좋은내용...적극추천...
mirane5*** 별 별 별 2018/08/11
투표!!!
1

맨위로가기


YPlogo

  • 회사명 : (주)영풍문고
  • 대표이사 : 최영일
  • 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542번지 (우)06110
  • 사업자 등록번호 : 102-81-30788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강남-05859 사업자정보확인 ›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현일
  • E-mail : customer@ypbooks.co.kr
COPYRIGHT © YOUNGPOONG BOOKSTORE INC. ALL RIGHTS RESERVED.
  • kb에스크로이체
  • 고객님은 안전거래를 위해 현금 등으로 5만원 이상 결제시 저희 쇼핑몰에서 가입한 국민은행의 구매안전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