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잇처럼 가볍게 살고 싶어

  • 호사
  • 허밍버드
  • 2020년 08월 20일
포스트잇처럼 가볍게 살고 싶어 책표지
14,000원 12,600원 (10%하락) 적립금 700 5%
주문 수량

오늘 수령 가능 ( 주말, 공휴일 제외 )

읽고 싶은 책을 담아 두셨다가 언제든지
구매하실 수 있는 회원님의 서재 입니다.

도서 상세정보

ISBN
9788968332715
쪽수
216
크기
B6(188mm X 127mm, 사륙판)
“오늘 하루도 포스트잇처럼 가볍게 살자.”
조금 더 가뿐한 오늘을 위한 맑은 응원!
경쾌하고 산뜻하게, 힘을 빼고 유연하게 하루하루를 가꾸는 법


가끔 내 자신이 초라하게 느껴지는 순간이 있다. 숨 쉴 틈 없이 바쁜데 뭐 하나 나아지는 게 없을 때. 아등바등 살아도 남들보다 뒤처지는 것 같을 때. 제대로 이룬 것 하나 없는 내 인생이 실패한 건 아닌가 생각이 들 때….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누구나 한 번쯤 이런 고민에 빠질 것이다. 이처럼 치열하게 애쓰며 무거운 마음으로 매일을 보내는 사람들에게 저자는 말한다. 강력 접착제 대신 포스트잇의 자세로 살자고.

《포스트잇처럼 가볍게 살고 싶어》는 ‘열심’과 ‘노력’에 아등바등 매달려 살아온 저자가 마음의 무게를 덜어 내고 자신만의 속도로 일상을 꾸려 나가는 모습을 담고 있다.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 세상살이 속에서 저자는 ‘필요할 때는 딱 붙어 있고, 임무를 다하면 스르륵 떨어지는 포스트잇처럼’ 살자고 말한다. 하루하루를 강력 접착제처럼 악착같이 버티고 있는 사람들에게 조금은 힘을 빼고 가볍게 살아 볼 것을 제안한다. 그렇게 살아도 인생 망하지 않는다는 걸, 충분히 살 만하다는 걸 자신의 경험을 통해 경쾌하게 보여 준다.

반복되는 일상이 무겁게 느껴진다면, 매일 자신을 소진하며 숨 가쁘게 달리고 있다면 이 책을 펼칠 때다. 《포스트잇처럼 가볍게 살고 싶어》는 당신의 일상에 포스트잇처럼 가뿐한 기운이 깃들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맑고 투명한 응원이 되어 줄 것이다.
프롤로그

[1부 포스트잇의 자세]
‘강력 접착제’처럼 살면 성공할 줄 알았지
아휴, 서른이면 애기지 애기
‘어쩌다 대박’보다는 ‘꾸준한 존버’가 체질
변신의 귀재, 수국이 전하는 말
한쪽으로만 기울어진 시소 타기는 재미없지
마음도 1/N 하세요
때로는 악역도 내 몫
인생이 한결 쉬워지는 마법의 치트키
관계에도 삼진 아웃제가 필요해
흰옷이라는 사치
적 같네! 이놈의 세상
딱 0.5cm 차이
극복할 수 없다면 ‘인정’이 답
왜 그 나무엔 벚꽃이 피지 않았을까?
마흔에도 진로 고민을 하고 있을 줄이야

[2부 가끔의 행운보다 매일의 작은 기쁨을]
손에 닿는 매일의 행복을 위하여
빨래를 개는 마음
우울의 과속방지턱
제게서 커피마저 빼앗아 가신다면
나에게는 코미디, 누군가에겐 호러
기대라는 이름의 역설
이방인 필터의 마법
당신에게는 행복 루틴이 있나요?
내 안의 소녀, 소년을 소환하는 일
오늘도 나는 심심해지기 위해 산다
시간이 속절없이 흘러갈 땐, 플랭크
삶에 무기력이 묻으면 유기력으로 지우세요

[3부 장래 희망은 귀엽고 현명한 할머니] 
귀엽고 현명한 할머니 지망생의 신년다짐
미용실 거울 앞에서 써 내려간 참회의 기록
내 얼굴의 미래는 내가 결정하기로 했다
굳어 못 쓰느니, 차라리 닳아 못 쓰는 게 낫더라
가르마를 바꾸다 만난 흰머리
따뜻한 아이스 아메리카노 같은 사람
그 많던 언니들은 어디로 갔을까?
외로운 어른이 되지 않는 법
할머니가 된 후에도 떡볶이를 좋아할까?
같이한 여행, 다르게 꽂힌 시선
가지 않은 길의 부러움 vs 가고 있는 길의 지겨움
노포의 퇴장
상처의 손익분기점: 상처 줘서 고맙습니다
어른의 예의
내가 택한 죽음의 품격
나는 지금 후숙 중입니다
N년 전의 나, N년 후의 나


“강력 접착제 대신 포스트잇의 자세로!”
나만의 자세와 속도로 오늘을 사는 마음가짐에 대하여


“세상의 잣대나 결과와 별개로 난 ‘열심히’는 살았다. 모자란 능력은 ‘노력’으로 채웠다. ‘열심’과 ‘악착같음’을 혼동했다. 그렇게 1N년을 숨차게 달려온 내 손에 쥐어진 건 기대했던 것과 전혀 달랐다. 건강, 시간, 사람, 기회 등 소중한 것을 잃고 나서야 세상의 기준과 내 기준에는 큰 차이가 있다는 걸 알게 됐다.” _ 프롤로그 중에서

왜 매일이 숨 쉴 틈 없이 바쁠까? 아등바등 사는데도 왜 남들보다 뒤처질까? 제대로 이룬 것 하나 없는 내 인생 이대로 괜찮을까? 누구나 한 번쯤 이런 생각을 한 적이 있을 것이다. ‘열심’과 ‘노력’에 매달려 버둥거리며 살아가던 저자는 어느 날 문득 포스트잇을 보며 생각한다. “딱 포스트잇의 마음 정도면 되는 건데. 뭐 대단한 사람이 될 거라고 그리 악착같이 들러붙었지?”
‘포스트잇의 자세’를 깨달은 저자는 지난날의 자신처럼 치열하게 애쓰며 무거운 마음으로 매일을 보내는 사람들에게 “포스트잇처럼 가볍게 살자”고 말한다. 강력 접착제처럼 살지 않아도 괜찮다는 걸, 열심과 노력을 살짝 덜어 내면 하루가 조금 더 가뿐해진다는 걸 자신의 경험을 통해 경쾌하게 보여 준다. 후숙이 필요한 아보카도처럼 나에게 맞는 때를 준비하며 자신만의 속도와 자세로 일상을 꾸려 나간다.

‘1부 포스트잇의 자세’에는 치열하게 살았던 과거를 지나 가볍고 유연하게 현재를 살아가는 저자의 모습이 담겨 있다. ‘2부 가끔의 행운보다 매일의 작은 기쁨을’에서는 한층 가뿐해진 일상 속에서 손에 닿는 행복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여 준다. ‘3부 장래 희망은 귀엽고 현명한 할머니’에는 힘을 빼고 유연하게, 덜 애쓰고 덜 치열하게 앞으로를 살아가겠다는 희망과 다짐을 담았다.

가끔의 행운보다 매일의 작은 기쁨을!
일상 돋보기로 포착한 작지만 선명한 행복들


“내 눈과 마음속에는 다른 사람들보다 구멍이 촘촘한 체가 있다. 남들은 그냥 흘려보내는 것들이 매번 그 체에 턱 하고 걸렸다”는 말처럼 저자는 흔히 볼 수 있는 사물, 매일 지나치는 풍경, 소소한 대화 속에서 글감을 캐치한다. 책상 위 포스트잇, 길가의 벚나무, 놀이터의 시소, 옷장 속 흰옷, 맞지 않는 운동화, 작은 소주잔 등 가볍게 스쳐 지나갈 법한 작고 사소한 것들도 저자의 ‘일상 돋보기’에 포착되면 저마다의 의미를 갖게 된다.
포스트잇에서 ‘가볍게 살자’는 삶의 자세를 발견하고, 덜 익은 연두색 바나나를 보며 ‘누구에게나 자신만의 속도가 있다’는 깨달음을 얻는 사람. <아기공룡 둘리>의 고길동을 통해 ‘모두에게 좋은 사람이 되지 않아도 괜찮다’는 위안을 얻고, 매일 마시는 한 잔의 커피를 ‘가성비 좋은 나만의 작은 사치’로 여길 줄 아는 사람. 이처럼 작은 것에서도 선명한 행복을 얻고, 일상 속에서 자신만의 답을 찾는 저자의 모습은 현실적이고 친근하면서도 결코 뻔하지 않은 응원이 되어 다가온다.

읽는 맛에 더해 보고 즐기는 맛까지!
책 속에 숨겨진 ‘포스트잇 메시지’를 찾아보세요


《포스트잇처럼 가볍게 살고 싶어》는 단순히 글만 후루룩 읽고 덮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보고 즐기는 맛까지 더한 책이다. “나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닮은 누군가를 향한 위로와 응원도 아낌없이 넣었다. 부디 한 페이지, 한 페이지 넘길 때마다 당신의 어지러운 현재와 흐릿한 미래가 조금 더 선명해지길 빈다”는 저자의 마음을 책 곳곳에 담았다.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아지는 그림과 구석구석 숨겨진 포스트잇 메시지가 바로 그것이다. 한 권의 책이 선사하는 위로와 재미와 여유를 담뿍 느끼며 저자의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하루하루 유연하고 경쾌한 마음으로’ 사는 법에 한 발짝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 내 마음 체크리스트!
“어떤 마음으로 하루를 보내고 있나요?”
모두 내 얘기 같다고 느낀다면, ‘포스트잇의 자세’로 살아야 할 때!


☑ 숨 쉴 틈 없이 바쁘다는 생각이 자주 든다.
☑ 현재는 불안하고 미래는 불투명하게 느껴진다.
☑ 아등바등 살아도 남들보다 뒤처지는 것 같다.
☑ 건강도, 체력도 예전 같지 않다.
☑ 인간관계에서 나만 손해 보는 기분이다.
☑ 일요일 오후부터 출근 생각에 스트레스 받는다.

호사
‘말하기’보다 ‘듣기’와 ‘쓰기’를 할 때 눈이 반짝이는 사람. 십 년 넘게 방송계 프리랜서 문장 노동자로 살아왔다. 일할 때를 제외하면 대부분 먹고, 걷고, 쓰며 시간을 보낸다. 웃기는 글을 쓰고 싶은데 매번 다소 진지해지는 게 고민이다.
장래 희망은 귀엽고 현명한 할머니. 그래서 오늘도 부지런히 작고 소중한 것들을 들여다보며, 그 안에 담긴 현명함을 배우는 중이다.

브런치 brunch.co.kr/@happypicnic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