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광고배너
  2. 광고배너
/ 이전버튼 다음버튼
2
미리보기

인권, 그 위선의 역사
저자 : 커스틴셀라스 ㅣ 출판사 : 은행나무출판사 ㅣ 역자 : 오승훈

2003.05.15 ㅣ 457p ㅣ ISBN-13 : 9788956600338

정가14,000
판매가12,600(10% 할인)
적립금 700원 (5%)
배송일정 품절
주문 수량 변경시 안내 배송안내
쿠폰 및 결제혜택 확인하기

크기 A5(210mm X 148mm, 국판)
제품구성 양장본
이용약관 청약철회
국내도서 > 인문 > 사회학 > 사회학일반
목차

들어가는 말-신은 인간에게 인권을 주지 않았다
1장 유엔 그리고 인권의 탄생 - 미국, 인권을 움직이는 보이지 않는 손
2장 나치, 2차 대전 그리고 뉘른베르크 전범재판 - 죄 있는 자가 죄 있는 자를 돌로 치다
3장 제국, 히로시마 그리고 도쿄 전범재판 - 천황 폐하께서는 무고하십니다!
4장 냉전, 제1부 - 엘리너 루스벨트, 인권의 대모 또는 냉전의 투사
5장 식민지와 인권 - 앰네스티, 그 대영제국의 애국자들
6장 지미 카터와 인권 십자군 - 정치는 어떻게 인권을 이용했는가
7장 냉전, 제2부 - 다시 빼앗긴 인권의 봄
8장 미국, 그 위선의 고향 - 20세기판 종교박해, 노예해방 그리고 헛소동
9장 유고슬로비아, 르완다 그리고 국제형사재판소 - 미국은 왜 국제형사재판소를 반대했는가
나가는 말 - 미국의 꿈, 세계의 악몽

저자 소개

커스틴 셀라스 Kirsten Sellars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국제정치를 전공하고, 현재 런던에서 국제문제 전문 저널리스트로 활동 중이다. <<가디언>>(Guardian), <<타임>>(Time),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os Angeles Times), <<오스트레일리안>>(Australian), <뉴 스테이츠맨>>(New Statesman), <<스펙테이터>>(Spectator), <<에스콰이어>>(Esquire), <<보그>>(Vogue) 등 다양한 매체에 글을 쓰고 있다.

옮긴이 오승훈
1963년 제주에서 태어났다. 고려대학교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한 뒤, 문화일보 기자로 국회, 문화관광부, 노동부, 환경부 등을 출입했다. 현재 그는 미국 뉴저지 주 페어리 딕슨 대학교의 커뮤니케이션 스쿨에서 초청연구원으로 있으면서, “문화간 커뮤니케이션(Intercultural Communication)의 입장에서 바라본 신문 및 방송의 국제 뉴스 왜곡”을 주제로 연구중이다.

출판사 서평

인권을 위한 전쟁
이라크 전쟁이 끝났다. 거대한 폐허와 광기어린 공황과 겹겹이 쌓인 시체를 남기고 마침내 전쟁은 끝이 났다. 이 전쟁은 무엇을 위한 전쟁이었나? 이라크 전쟁은 인권을 명분으로 내세운 전쟁이었다. 3월 20일 부시 대통령은 개전 연설에서 전쟁의 명분을 ‘이라크 해방’(Iraqi Freedom)으로 선언했다. 그게 작전명이 되었다. 부시는 “이라크 국민을 해방시키고, 세계를 죽음의 공포에서 구하기 위해” 무법정권을 무너뜨려야 한다고 역설했다. 테러 지원과 대량살상 무기 보유, 이 의심스런 혐의에다 부시는 민주정권 수립이라는 대의를 보탰다. 아프가니스탄에서 시작된 테러 보복 전쟁이 이라크에 이르러 완벽한 ‘인권 프로그램’으로 둔갑하는 순간이었다.
부시는 대국민 연설과 기자회견 때마다 후세인의 생화학 무기 사용 전력을 거론했다. 그는 “더 이상 야만정권에 자비를 구걸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부시의 파트너 토니 블레어 영국 수상은 3월 28일 영미 정상회담을 가진 뒤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이 전쟁에 회의를 가진 사람들의 생각도 이해한다.…그러나 한 가지 통계자료만 언급하겠다. 지난 5년간 이라크에서 다섯 살 이하의 어린아이 40만 명이 영양실조와 질병으로 죽었다. 막을 수 있는 일이었지만, 그들을 보살펴야 할 현 정권이 그들을 죽음으로 내몰았다. 그것이 지금 우리가 전쟁을 하는 이유다.”
누가 보아도 이라크 땅에 인간존엄의 가치를 세우기 위한 전쟁이었다. 그러나 이 전쟁에 유엔은 동의하지 않았다. 미국과 영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전쟁만을 인정한 유엔 헌장을 어
펼쳐보기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도서평점
내용
등록하기
0/2000자
교환/반품 방법
  • 마이페이지 > 주문관리 > 주문/배송조회 > 주문조회 후  [1:1상담신청]  또는 고객센터 (1544-9020)
  • ※ 오픈마켓, 해외배송 주문상품 문의 시 [1:1상담신청] 또는 고객센터 (1544-9020)
교환/반품 가능기간
  •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교환/반품 비용
  • 단순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 해외직배송 도서 구매 후 단순변심에 의한 취소 및 반품 시 도서판매가의 20% 수수료 부과
교환/반품 불가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만화, 잡지, 수험서 및 문제집류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 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

    이 분야의 신간

    더보기 >
      맨위로가기

      영풍문고 로고

      • 회사명 : (주)영풍문고
      • 대표이사 : 김경환
      • 소재지 :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41 (우)03188
      • 사업자 등록번호 : 773-86-01800 ㅣ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23-서울종로-0130 [ 사업자정보확인 ]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조순제 ㅣ customer@ypbooks.co.kr ㅣ 대량주문 : webmaster@ypbooks.co.kr
      COPYRIGHT © YOUNGPOONG BOOKSTORE INC. ALL RIGHTS RESERVED.
      영풍문고 네이버블로그 영풍문고 인스타그램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