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문고 - 서점다운 서점


미리보기
그림 메르헨(문지아이들)
저자 : 니콜라우스하이델바흐 출판사 : 문학과지성사(주) ㅣ 역자 : 김서정

2007.06.14 ㅣ 483p ㅣ ISBN-13 : 9788932017846

정가 35,000
판매가 31,500(10% 할인)
적립금 1,750원 (5%)
배송일정 오늘 수령 가능 ( 주말, 공휴일 제외 )  
주문 수량 변경시 안내  당일배송 안내 배송안내
쿠폰 및 결제혜택 확인하기

결제혜택

닫기
이벤트/쿠폰
· 최대 2,500원! 비밀의 탑 도서 교환권!
결제사 혜택
최대 4,500원 할인
최대 6%적립
무이자혜택
카드사 혜택

크기 기타 규격
제품구성 양장본
이용약관 청약철회
국내도서 > 아동 > 아동문학 > 세계명작동화
이것은 하이델바흐의 최고 작품이다. 두 대가인 그림 형제는 세 번째 대가인 하이델바흐를 만나 함께 위대한 여정을 떠난다. 하이델바흐의 이 작품은, 모든 집에 하나씩 갖추어 놓아야 할 걸작이다.
-미하엘 마르

아이들에게는 메르헨이 필요하다. 하지만 하이델바흐의 일러스트 정도라면, 메르헨 일러스트도 필요하다.
-『타게스 안차이거』

이 책에서는 모든 것이 이루어졌다. 천재적인 일러스트레이터 하이델바흐는 모든 이야기마다 최선을 다해 일생일대의 걸작을 그려 냈다. 만약 나 홀로 섬에 가야 한다면 나는 이 책을 가지고 가겠다.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
펼쳐보기
그림 메르헨의 탄생
독일의 언어학자이자 문헌학자인 그림 형제, 야코프 그림Jacob Grimm(1785~1863)과 빌헬름 그림Wilhelm Grimm(1786~1859)은 오랫동안 전해 내려온 이야기들을 묶어 1812년 『어린이와 가정을 위한 옛날이야기』라는 제목의 옛이야기 모음집을 출간했다. 이것이 소위 말하는 ‘그림 동화’의 출발이 된 것이다. 그림 형제는 그로부터 몇 년 후 제2권을 출간하고, 1819년에는 이 두 권과 다른 이야기들을 더 모아 제2판을 출간하기에 이른다. 그 후로도 판을 바꿀 때마다 이야기가 늘어나 그림 형제 생존 시에 낸 마지막 제7판(1857)에는 200편의 이야기가 실려 있다. 판을 거듭할수록 그림 형제는 이야기를 계속 다듬었다고 알려졌다. 그림 형제의 옛이야기 모음집은 이후 출간된 수많은 옛이야기 모음집의 기폭제가 되었다.

이번에 문학과지성사에서 출간한 『그림 메르헨』은 어른뿐만 아니라 어린이에게도 익숙한 그림 형제 이야기 101편이 수록된 선집이다. 그 동안 우리가 가장 흔하게 접했던 그림 형제 이야기들은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많이 정화되고 다듬어지고 축약된 이야기들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그림 메르헨』은 대부분의 중요한 작품들이 모두 그림 형제가 모았던 때의 판본에서 크게 훼손되지 않은 상태로 수록되어 있는 것을 번역했다.

101편의 이야기 안에는 우리에게 친숙한 「백설공주」 「헨젤과 그레텔」 「라푼첼」 「브레멘의 음악대」 「빨간모자」 신데렐라로 알려진 「아셴푸텔」 등의 이야기와 「하얀눈이와 빨간눈이」 「훌러불러부츠」 「가지가지털가죽」 「춤추다 해진 구두」 「다알아 박사」 등 생소한 이야기도 담겨 있다. 이 다양하고도 새로운 이야기들은, 독자들을 그림 메르헨의 다양하고도 깊은 세계로 거침없이 인도하게 될 것이다.

메르헨은 무엇인가?
독일어 메르헨Mahen은 흔히 우리말로 옛이야기, 민담, 전래 동화 등으로 번역되지만 원래의 뜻을 모두 전하기에는 약간씩은 거리가 있는 용어들이다. 독문학계에서는 오래 전부터 메르헨을 그냥 메르헨으로 부르자는 주장도 있어서 책 제목도 굳이 우리말로 옮기지 않고 그냥 메르헨으로 사용했다.

메르헨은 구비 문학의 한 갈래로서 어원상으로는 ‘작은 이야기’라는 뜻을 갖고 있다. 문학적인 특징을 말하자면 다른 구비 문학 갈래인 신화, 전설과 견주어 보는 것이 좋을 듯하다. 세 갈래 모두 초현실적이고 마법적인 사건과 캐릭터와 도구 들이 사용된다는 점에서 비슷하지만,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한다면 메르헨은, 신화처럼 신성성이나 어떤 권위를 강조하지 않고, 전설처럼 공포나 불안을 일으키지 않으며, 오직 재미를 추구하는 데 있다는 설명이 지배적이다. 어떤 권위적인 억압이나 불안을 주지 않으면서 부담 없이 짧고 재미있으니, 메르헨은 소박한 민중들이 즐기기에 딱 좋은 이야기였을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메르헨이 아무 의미 없는 시간 보내기용 오락거리인 것은 아니다. 메르헨 안에 들어 있는 내용은 삶과 인간의 온갖 면모를 그 이면까지 꿰뚫어 보여 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난쟁이나 마녀나 요정이 불쑥불쑥 나타난다든가, 부모가 자식을 내버리거나 죽인다는 등 황당하고 희한한, 가끔은 불쾌하고 끔찍한 모티프들은 깊이 들여다보고 뒤집어 보면 모두 우리 삶의 어느 한 국면, 인간성의 한 단층이 떠오른다.
-「옮긴이의 말」 중에서

시대를 관통하며 과거와 현재를 이어 주는 옛이야기의 매력
옛이야기는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누구나 좋아한다. 저자도 명확치 않고 이야기가 언제 생겨났는지도 정확하지 않지만 옛이야기를 듣고 읽는 이들은 그것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사람들은 옛이야기를 통해 그 안에 담긴 인간의 본성을 꿰뚫는 주제나 현실에서는 도저히 일어날 것 같지 않은 환상성 등을 즐기며 이야기의 생명을 대대로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많은 옛이야기 중에서도 대중적으로 가장 사랑받는 이야기가 바로 그림 형제 이
펼쳐보기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도서평점
내용
등록하기
0/2000자

맨위로가기


영풍문고 로고

  • 회사명 : (주)영풍문고
  • 대표이사 : 최영일
  • 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542번지 (우)06110
  • 사업자 등록번호 : 102-81-30788 ㅣ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강남-05859 [ 사업자정보확인 ]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조순제 ㅣ E-mail : customer@ypbooks.co.kr ㅣ 대량주문 : 02-519-2860
COPYRIGHT © YOUNGPOONG BOOKSTORE INC. ALL RIGHTS RESERVED.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