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미리보기
오늘의 시선-하드보일드 무비랜드
저자 : 김시선 ㅣ 출판사 : 자음과모음(주)

2020.12.14 ㅣ 244p ㅣ ISBN-13 : 9788954445429

정가14,000
판매가12,600(10% 할인)
적립금 700원 (5%)
배송일정 2일 이내 출고 예정  
주문 수량 변경시 안내 배송안내
쿠폰 및 결제혜택 확인하기

결제혜택

닫기

크기 B6(188mm X 127mm, 사륙판)
제품구성 단행본
이용약관 청약철회
국내도서 > 문학 > 수필 > 국내수필
유튜브 100만 구독자의 영원한 영화 친구

반전 없는 것이 반전인 김시선의 일상 속
정주행하고픈 하이라이트 장면만 모았다!

혹시 영화가 끝났는데도 좀처럼 의자를 떠나지 못한 경험이 있는가? 있다면, 김시선의 일상에 매우 공감하게 될지도. 『오늘의 시선』은 영화 채널 ‘김시선’으로 100만 명이 넘는 구독자(영화 친구)를 보유하고 있는 유튜버 김시선의 첫 에세이다. 땅끝마을 해남의 작은 영화관, 비디오 대여점에서부터 시작된 영화와의 인연을 시작으로, 여러 사람과 영화를 나눌 수 있게 된 오늘에 이르기까지. 영화로 가득한 그의 모든 순간 중, 방콕하며 정주행하고 싶은 하이라이트 장면만 모았다.

하루에 5편, 1년이면 700편의 영화와 함께하는 김시선의 하루는 말할 것도 없이 영화로 빼곡하다. 유튜브 채널 영상 준비, 팟캐스트 방송 준비, 라디오 게스트, 무비 토크 참석, 넷플릭스∙왓챠 작품 리뷰, 모더레이터, GV 진행, 각종 영화제 참석, 인터뷰 등 김시선의 영화 생활을 고스란히 담는 동시에 사람을 대하는 시선, 세상을 대하는 시선, 자기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시선 등 평범하지만 평범하지 않은 다채로운 순간을 책에 담았다.

취미, 특기, 직업 모두가 영화 보기인
프로 영화 덕후 김시선의
영화와 함께하는 웃픈 일상

“나는 사랑하려면 무언가를 배워야 한다고 생각했다. 영어는 단어를 암기하고, 수학은 공식을 외운다. 그런데 모든 것이 수치화되는 시대에, 문제집이 베스트셀러가 되는 시대에, 안타깝게도 ‘영화’는 문제집은커녕 교과서조차 없었다.”

영화를 추천받고 싶을 때, 영화를 더 잘 알고 싶을 때, 영화에 대해 더 깊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을 때 찾게 되는 영화 친구 김시선이 가장 많이 듣는 질문 3종 세트. ‘언제부터 영화를 좋아했는지.’ ‘어떻게 영화를 좋아하게 됐는지.’ ‘얼마나 영화를 좋아하는지.’ 사람들이 아무리 물어도 김시선의 답은 두루뭉술할 뿐이다. “그저 우연히 사랑해서, 그냥 계속 사랑하고 있고, 아마도 사랑하는 것이 확실하다”는 말이 전부. 왜냐하면 그에게 중요한 것은 ‘언제, 어떻게, 얼마나’가 아니라 여전히 영화를 사랑하는 ‘지금’이기 때문이다. 마음껏 영화를 볼 수 있는 오늘이 가장 행복한 그의 일상은 무언가를 최대치로 사랑해본 사람만 보여줄 수 있는 진심이 가득하고, 그래서 ‘오늘의 시선’은 사랑하는 일이 두려운 이들에게 용기와 확신을 준다.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도 피할 수 없는 힘든 순간에 힘을 주는 ‘영화가 위로가 되는 순간’, 유튜버로서 일로 만난 일들을 담은 ‘유튜버 김시선의 하루 모음’, 시선만큼이나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영화는 사람입니다‘, 영화를 둘러싼 세상에 대한 시선 ’하드보일드 세계에서 영화로 살아남기‘, 마음과 특별한 추억에 대한 이야기 ’시선이 머무르는 곳‘, 쭉 계속될 영화 관련 이야기 ’네버 엔딩 영화 생활‘까지. 유튜브 채널에서 영화 친구들과 친근하게 수다를 떨던 김시선과 또 다른 꾸밈없이 솔직한 김시선의 오늘을 만날 수 있다.


펼쳐보기

[목 차]

# 프롤로그 _좋아하는 영화를 물으신다면

Part 1. 영화가 위로가 되는 순간
인생 영화를 물으신다면
내가 생각하는 영화를 사랑하는 방법
언제 가장 행복해요?
775분짜리 긴 영화를 보는 까닭

Part 2. 유튜버 김시선의 하루 모음
700편 넘는 영화를 기록하는 방법
넷플릭스의 기억 : 아이패드보다 포스터에 매수당했다
주인공은 장동건으로 선택했다
뿅망치를 들고 인터뷰를 해볼까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을 만난 이야기

Part 3. 영화는 사람입니다
극장에는 항상 상훈이 형이 있다
극장 옥상에 애플민트 키우는 휘병
영화 티켓을 찢는 영국 영화관 이야기 (feat. 영국 정보통 세일이)
대박 영화 말고 인생 영화가 체질, 박 대표 아저씨

Part 4. 하드보일드 세계에서 영화로 살아남기
수상보다 시상이 더 어려운 국내 최초의 망작영화제
내가 별점을 싫어하는 이유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과 좋아하는 척하는 사람
지난 공포 영화에 대한 인사, 굿바이 마이클
아름다운 것들은 관심을 바라지 않지

Part 5. 시선이 머무르는 곳
시라고 항상 운을 맞출 필욘 없어, 그냥 창조적이면 돼
당신의 영화를 만들면, 당신은 반드시 주인공일 수밖에 없다
마음에도 근육이 필요하다
공포를 팝니다
할아버지가 남긴 인생의 한 장면
유언장에 당신 이름은 없어

Part 6. 네버 엔딩 영화 생활
29초 영화 시대가 오고 있다
유튜브 다음은 어떤 세상이 올까
코로나 19가 만든 끔찍하지만 설레는 영화 풍경

# 에필로그 _내 꿈은 영화 잘 아는 할아버지





[본 문]


하루에 2편, 일주일에 10편, 1년이면 700편이 넘는다. 영화를 안 보는 날도 있지만, 하루에 5편을 볼 때도 있다. 일 때문에 봐야 하는 영화, 보고 싶어서 보는 영화, 오늘만 상영해주는 영화 기타 등등. 게다가 넷플릭스 같은 OTT 서비스가 대거 등장함에 따라, 봐야 할 영화는 셀 수 없이 많아진다. 거기에 영화감독들이 연출 혹은 참여한 드라마까지 챙겨 보려면 잠자고 먹는 시간 외에는 거의 영상만 봐야 한다.
_<700편 넘는 영화를 기록하는 방법>(P.49)


어느 하나만 마음에 들어도 구독 취소는 하지 않는다는 팀장님의 말처럼, 우리 모두 둘 중 하나를 마음에 들어 했다. 누구는 아이패드가 생겼다고 좋아했고, 누구는 둘 다 마음에 들어 했다. 나는 아이패드도 좋지만 <하우스 오브 카드> 포스터 액자가 참 마음에 들었다. 그 큰 액자를 들고 지하철을 타도 전혀 불편하지 않았다. 오히려 내내 마음이 흡족했다. 마치 세상 사람들에게 내 취향을 자랑하는 느낌이랄까? 그렇게 나는 넷플릭스에 매수됐다. 지금까지도.
_<넷플릭스의 기억 : 아이패드보다 포스터에 매수당했다>(P.59)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를 본 지 벌써 몇 년이 지났지만, 이 대사를 가끔 떠올린다. 진짜 아름다운 것들은 누군가의 관심에도 신경 쓰지 않는다는 말이다. 글로 읽으면 쉬운데, 입으로 세 번만 소리 내보면 어렵게 느껴지는 대사다. 아마도 머리로는 이해하지만, 몸이 따라주지 않아서 그럴 것이다. 그동안 우리는 아름다운 것이 관심 받는 세상에서 살아왔으니까.
새로 산 다이어리 앞에 이 문장을 멋들어지게 적어두면 왠지 모를 ‘쿨함’이 몸을 감싼다. 나는 이런 사람이라고. 그걸 찍어서 SNS에도 올려본다. 사람들이 ‘좋아요’를 눌러주니 기분은 좋은데, 아이러니하게도 올린 게시물과 상황이 맞지는 않는다. 갑자기 그 관심이 따끔거린다. 나는 관심 받아 아름다운 것일까? 아니면 아름답다고 믿는 나를 알아본 사람들이 관심을 가져주는 것일까?
_<아름다운 것들은 관심을 바라지 않지>(P.173)


이상한 얘기지만, 나는 ‘영화 인연설’을 믿는 사람이다. 내가 만든 이론으로 보고 싶어도 인연이 아닌 영화는 평생 보기 힘들지만, 인연이 있는 영화는 반드시 숙명처럼 만나게 된다는 설. 피곤하지만, 이 영화를 꼭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_<할아버지가 남긴 인생의 한 장면>(P.203)


요즘 가장 많이 보는 건, 유튜브에 올라온 다양한 영상들이다. 5년 전만 해도 유튜브에는 뷰티, 키즈, 실험이 주류 콘텐츠였지만, 지금은 세상 모든 지식이 영상화되는 추세라 별게 다 있다. 심지어 TV 방송도 선공개라는 이름으로 올라온다. 아직 방영도 안 된 프로그램 일부를 유튜브에서 미리 볼 수 있다니. 1년 전만 해도 상상하지 못한 일이다. 1분마다 400시간이 넘는 새로운 영상들이 유튜브에 올라온다고 하니, 정말로 유튜브는 세상 모든 지식을 영상으로 컨버팅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_<유튜브 다음은 어떤 세상이 올까>(P.224)


그런데 환경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바뀐 ‘오픈채팅방’ 형식이 오히려 관객들의 솔직한 감정들을 들을 수 있는 창구가 돼주었다. 동시에 다양한 질문을 미리 받을 수 있으니 진행하는 입장에선 대다수 관객이 들으면 좋을 만한 질문들만 쏙 뽑아서 감독에게 질문할 수도 있었다. 시간을 아끼면서도 더 많은 관객들이 참여할 수 있어서 좋았다. 오른손에는 마이크를 들고 왼손에는 스마트폰을 들고, 바로 앞에 앉은 관객들의 속마음을 보고 있자니 이보다 더 설렐 수는 없었다. 관객과의 대화 진행 경험이 그리 많지 않지만 이렇게 솔직한 이야기를 들은 적은 처음이었다.
_<코로나19가 만든 끔찍하지만 설레는 극장 풍경>(P.237)




펼쳐보기
추천사
시선의 영화 사랑 인증

이 책의 추천사


유튜버들은 종종 농담을 한다. ‘시선님이 입을 열면 몇 시간은 그냥 후루룩 뚝딱이야.’ 그건 시선님이 얼마나 영화를 사랑하는지를 우리가 모두 알기 때문에 하는 농담이다. 정말로, 시선님은 내가 아는 사람 중에 가장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이다. 그 사랑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첫 책이라 기쁘고 반갑다. 그래서 다음 책은 언제 나온다고요?
- 유튜브 ‘겨울서점’ 운영자 김겨울


《오늘의 시선》을 읽는 내내 영화를 너무나도 사랑하는 친구와 맥주 한잔하며 동이 틀 때까지 영화로 수다를 떨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리고 마지막 장을 덮을 땐 몽글해진 마음을 마주했다. 그간 제작에 몰두한다는 핑계로 미처 알지 못했던 ‘영화를 전문적으로 감상하는 이’의 삶은 근래 보았던 어떤 다큐멘터리보다 흥미로웠다. 영화를 사랑하는 ‘척’이 아닌 진짜 사랑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이 책은 훌륭한 가이드북이 될 것이다.
-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촬영감독 션 김
(<몬스터대학교> <인크레더블2> 외 다수 작품 제작 참여)


김시선의 말은 영화를 향한 애정이 눅진하게 배어 있을 뿐 누굴 가르치거나, 지식을 뽐내거나, 자의적 해석을 강권하지 않는다. 대체 저런 대책 없는 해맑음으로 어떻게 그 변덕스럽다는 유튜브 구독자를 100만이나 모았는지 신기할 따름이다. 이 책에서도 그는 변함없이 초롱초롱한 눈으로 영화를 향한 애정을 전염시키고 함께 영화를 이야기하자며 끊임없이 내 손을 잡아끈다. 언제 봐도 밉지 않은 수다쟁이 영화 친구다.
- 영화번역가 황석희
(<데드풀> <보헤미안 랩소디> 외 다수 작품 번역)
펼쳐보기
김시선
1세대 영화 유튜버. 2014년 9월에 영화 유튜브 채널 ‘시선 플레이’로 시작해, 현재는 100만 구독자를 보유한 ‘김시선’ 채널로 영화계 최고의 인기 유튜버로 거듭났다.
1세대 독립영화잡지 《시선일삼》을 발간했고, ‘찰리 채플린에서 스탠리 큐브릭까지’라는 영화사 100주년 강의, KBS2 라디오 <음악이 있는 풍경 이정민입니다>에서 ‘김시선의 무비어게인‘, 한국영상자료원 영화 수업, 좀비기획전 영화 토크 등 다양한 곳에서 영화 이야기를 나눴다.
현재 KBS 라디오 <김태훈의 시대음감> ‘시선의 시선’의 고정 게스트, 영화감독에게 직접 영화 이야기를 듣는 팟캐스트 <김시선의 영화코멘터리> 운영자로 활약하고 있다. 그 외에도 넷플릭스∙왓챠의 공식 리뷰어, 모더레이터, GV 진행, 인터뷰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며 마음껏 영화를 보고 듣고 말하는 중이다. 영화 잘 아는 할아버지가 되는 게 마지막 꿈이다.


그린이 이동명
한 가지 그림체에 머물지 않는 가출형 그림쟁이,
세상 모든 취향대로 그림을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광고 인쇄물과 영상 삽화, 출판물까지
그림이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서든 그리고 있습니다.

Instagram @_268d

펼쳐보기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도서평점
내용
등록하기
0/2000자
맨위로가기


영풍문고 로고

  • 회사명 : (주)영풍문고
  • 대표이사 : 최영일
  • 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542번지 (우)06110
  • 사업자 등록번호 : 773-86-01800 ㅣ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20-서울강남-01007 [ 사업자정보확인 ]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조순제 ㅣ E-mail : customer@ypbooks.co.kr ㅣ 대량주문 : 02-519-2860
COPYRIGHT © YOUNGPOONG BOOKSTORE INC. ALL RIGHTS RESERVED.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