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영풍문고


미리보기
내서재 보관하기 읽고 싶은 책을 담아 두셨다가 언제든지 구매하실 수 있는 회원님의 서재 입니다.
기억-기억과 망각의 이중주(마이크로인문학 8)
저자 : 서길완 출판사 : 은행나무출판사(주)
2017.08.28 | 174p | ISBN-13 : 9791196165819
판매가 : 8,000 원 → 7,200 원 (10%)
적립금 : 400 원 (5%)

오늘 출고 예정  (주말/공휴일 제외) 주문 수량 변경시 안내 안내

5,000원 할인 최대 3% 적립 무이자 혜택
  • 주문수량
  • 카드혜택
  • 서평쓰기
Now is

크기 기타 규격 제품구성 단행본 이용약관 청약철회
  • 이 책의 분류
  • 도서정보
  • 목차 및 본문
  • 저자 및 역자 정보
  • 독자서평
국내도서 > 인문 > 교양사상 > 교양사상
  • 이 책의 분류
  • 도서정보
  • 목차 및 본문
  • 저자 및 역자 정보
  • 독자서평
잊어도 괜찮아, 잘못 기억해도 괜찮아

우리는 잊음으로써 더 잘 기억할 수 있고, 철저히 기억함으로써 아픔을 잊을 수 있다.
온전하지 못할 때에 더욱 빛을 발하는 기억과 기억해야 할 것을 돋보이게 하는 망각에 관한 치유와 위로의 인문학적 고찰.


『기억, 기억과 망각의 이중주』는 트라우마와 치유의 문제에 관해 천착해온 영문학자 서길완이 우리의 정체성을 유지해주는 기억에 주목하여 집필한 책이다. 기억이 없다면 어제의 나와 오늘의 나를 연결해줄 수 있는 것이 없다. 스마트폰과 클라우드 서비스를 비롯해 수많은 디지털 기록 장치들 덕분에 바야흐로 ‘토탈 리콜’의 시대의 문턱에 다다른 지금, 망각을 비롯한 기억의 오작동은 중차대한 죄악으로 느껴지기만 한다. 하지만 망각이 과연 나쁜 걸까? 이에 저자는 발자크의 『아듀』와 수전 브라이슨의 『이야기해 그리고 다시 살아나』 오드리 로드의 『암 일기』 등 허구와 사실을 넘나드는 다양한 사례들을 통해 기억하기 힘든 기억, 트라우마를 이야기한다. 나의 정체성을 흔들리게 만드는 너무나도 괴로운 기억들이 존재하는 것이다. 또한 기억의 오작동은 내 무의식이 원하는 바를 반영하기도 한다. 때문에 망각이나 착각은 오류나 잘못이라기보다는 자아정체성을 보존하기 위한 트릭이라고 할 수 있으며, 오히려 기억하는 바를 단순한 기록이 아닌 나만의 기억으로 만들어준다고 할 수 있다. 또한 트라우마와 같이 끔찍한 기억을 잘 수습하는 데에는 기억과의 올바른 대면이 필요하다. 이 책은 망각이나 기억의 오류가 단순히 나쁜 것이 아니라 오히려 보다 잘 기억해주는 것이며, 나아가 기억과 망각은 반의가 아니라 상보적인 관계임을 시사한다.
  • 이 책의 분류
  • 도서정보
  • 목차 및 본문
  • 저자 및 역자 정보
  • 독자서평

[목 차]

들어가며 기억 강박 시대의 풍경

1장 기억과의 전쟁
기억과의 사투
신비로운 기억 능력?
기억의 역습
과거와의 사투가 벌어지는 현장

2장 기억의 가치
과거의 경험 꼭 그대로 ‘리콜’돼야 할까?
트라우마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외상으로 인해 초래된 기억장애와 마주할 때, 우리가 알아야 하는 것들
트라우마 기억을 서사 기억으로

3장 기억해야 망각할 수 있는 기억
어떻게 연결할 것인가?
기억해야 비로소 잊을 수 있는 기억
내 과거 내 손으로 ‘포샵’하자

4장 망각의 가치, 그 필요성
기억하는 능력만 진화한다면?
디지털 기억 감시 시대의 위험
“나를 잊어주세요: 모든 것을 기억하는 사회”
기억과 망각의 시장
망각의 시장을 움직이는 보이지 않는 손

나가며 망각해도 괜찮아, 다시 기억하면 되니까
기억의 날실과 망각의 씨줄

micro note
  • 이 책의 분류
  • 도서정보
  • 목차 및 본문
  • 저자 및 역자 정보
  • 독자서평
서길완
건국대학교 영어영문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건국대학교 몸문화연구소 연구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구의 주된 관심은 트라우마와 치유의 문제다. 이와 관련해서 「글쓰기 치료와 실천적 증언으로서의 자전적 질병서사 : 오드리 로드의 『암 일기』를 중심으로」 「트라우마의 치유적, 창조적인 재전유: 트라우마 회고록의 가능성으로서 오드리 로드의 『자미: 내 이름의 새로운 철자』」 「도래하는 과거를 수용하는 트라우마의 능동적인 방편」 등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기억과 몸』 『그로테스크의 몸』 『애도받지 못한 자들』 『폭력의 얼굴들』 『우리는 가족일까』 『내 친구를 찾습니다』 『문학, 치유 그리고 스토리텔링』을 함께 썼다.



  • 이 책의 분류
  • 도서정보
  • 목차 및 본문
  • 저자 및 역자 정보
  • 독자서평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독자서평 쓰기 로그인을 하시면 독자서평을 쓰실 수 있습니다.
도서평점
내용
등록하기
0/2000자

맨위로가기


YPlogo

  • 회사명 : (주)영풍문고
  • 대표이사 : 최영일
  • 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542번지 (우)06110
  • 사업자 등록번호 : 102-81-30788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강남-05859 사업자정보확인 ›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현일
  • E-mail : customer@ypbooks.co.kr
COPYRIGHT © YOUNGPOONG BOOKSTORE INC. ALL RIGHTS RESERVED.
  • kb에스크로이체
  • 고객님은 안전거래를 위해 현금 등으로 5만원 이상 결제시 저희 쇼핑몰에서 가입한 국민은행의 구매안전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